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암호화폐 범죄를 쫓다

3타점 로맥 “2주 뒤면 나도 10홈런… 칠 준비 돼있다”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0-06-02 22:25 baseball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제이미 로맥

▲ 제이미 로맥

이번 시즌 2홈런에 그치며 리그 대표 장타자의 명성을 잃고 있는 제이미 로맥이 “언제든지 홈런 칠 수 있다”며 자신감을 드러냈다.

로맥은 2일 창원NC파크에서 열린 NC와의 경기에서 4회 3타점 적시 2루타를 때려내며 팀 승리에 1등 공신이 됐다. 모처럼 살아난 로맥의 방망이에 SK도 8-2 대승을 거뒀다.

로맥은 경기 후 “지난 주에 투수들이 승부를 피해서 칠만한 공이 없었는데 오늘은 테이블 세터들이 투수를 물고 늘어져 나에게도 기회가 왔다”면서 “지난 주에 볼넷을 8개나 얻어냈다. 투수들이 나를 조심하고 있다”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로맥은 지난주 열린 두산, 한화와의 3연전에서 8볼넷을 얻어냈다. 두산전에선 안타를 때려내지 못했고 한화전에서도 2안타에 그쳤지만 로맥은 매경기 볼넷을 얻어내며 선구안을 자랑했다.

팀의 중심 타자로서 로맥은 매경기 다른 팀의 집중견제를 받고 있다. 이번 시즌 로맥을 비롯해 타선이 전체적으로 부진하자 SK는 팀성적까지 밑바닥을 쳤다. 이런 낮은 순위는 로맥에게도 처음 있는 경험이지만 로맥은 오히려 “어린 선수들이 성장하고 있어 팀 분위기가 좋아지는 것 같다”고 여유를 보였다.

로맥은 “내가 부진한 게 아니고 볼넷을 얻어낼 정도로 공도 다 보인다”면서 “언제든지 칠 준비가 돼있지만 기회가 안 온다”며 자신과의 승부를 피해가는 투수들에게 도전장을 내밀었다. 로맥은 “한 2주 뒤면 10홈런을 기록하고 있을 것”며 자신감을 보였다.

염경엽 감독은 경기 후 “중심선수인 로맥, 정의윤, 최정이 초반부터 찬스를 살려주면서 경기를 쉽게 풀어갈 수 있었다. 앞으로도 중심선수들의 활약을 기대한다”고 칭찬했다.

창원 류재민 기자 phoem@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