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암호화폐 범죄를 쫓다

258년 된 코냑이 1억 8086만원에, 새 주인은 아시아 콜렉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0-05-30 05:58 europe 목록 확대 축소 인쇄
28일(현지시간) 영국 런던 소더비 경매 하우스에서 온라인으로 진행된 경매를 통해 11만 8580 파운드에 낙찰돼 새 주인인 아시아인 콜렉터에 팔린 258년이나 된 코냑 모습. 소더비 경매 제공 AFP 연합뉴스

▲ 28일(현지시간) 영국 런던 소더비 경매 하우스에서 온라인으로 진행된 경매를 통해 11만 8580 파운드에 낙찰돼 새 주인인 아시아인 콜렉터에 팔린 258년이나 된 코냑 모습.
소더비 경매 제공 AFP 연합뉴스

세상에서 가장 오래 된 코냑 가운데 한 병이 28일(현지시간) 온라인 경매를 통해 11만 8580 파운드(약 1억 8086만원)에 팔렸다고 영국 BBC가 다음날 전했다.

화제의 코냑은 1762년 양조된 것으로 지난 140년 동안 한 가족의 와인 저장고(셀라)에 보관돼 왔다. 영국 런던의 소더비 경매 하우스는 여전히 좋은 맛이 느껴진다고 했다. 구입자는 아시아의 개인 콜렉터로 코냑 경매 사상 가장 비싼 낙찰가 기록을 작성했다고 소더비는 밝혔다.

이처럼 희귀한 고티어 코냑 병은 현재 셋만 실존한다. 다른 하나는 프랑스의 한 박물관에 있고, 나머지 하나는 2014년 미국 뉴욕 경매에서 4만 8000 파운드에 팔려나갔다. 이번에 경매된 코냑 병이 다른 둘보다 훨씬 커 ‘큰 형’으로 불린다.

샴페인과 많이 비슷하게 프랑스 코냑 지방에서 만들어진 브랜디에만 이 영광스러운 이름이 붙여진다. 소더비 경매 하우스의 주정 담당 스페셜리스트인 조니 파울은 경매에 앞서 양조된 지 258년이나 지난 병에서 아직도 좋은 맛을 느낄 수 있다고 자랑했다. 아울러 병 상태가 좋아 증발할 염려도 거의 없다고 덧붙였다. 그는 “알코올 도수가 상당히 높아 수백년 동안 지켜주는 역할을 했을 수 있다고 추정할 수 있다. 병 속의 용액은 그 성분을 그대로 유지했을 수 있다”고 말한 뒤 “하지만 난 그 맛을 볼 만큼 운이 좋지는 않았다”고 신소리를 했다.

임병선 기자 bsnim@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