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암호화폐 범죄를 쫓다

구광모 LG그룹 회장 “아무것도 하지 않는 것이 실패”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0-05-29 12:44 industry 목록 확대 축소 인쇄
구광모 LG그룹 회장이 만찬을 위해 차에서 내리고 있다.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구광모 LG그룹 회장이 만찬을 위해 차에서 내리고 있다.
연합뉴스

취임 2주년 앞두고 ‘미래 먹거리’ 챙기는 구광모 LG 회장

“아무 것도 하지 않는 것, 과감하게 도전하지 않는 것이 ‘실패’라고 볼 수 있다”

구광모 LG그룹 회장이 출범 2년을 맞은 29일 서울 마곡 LG사이언스파크를 방문해 미래 비전을 강조했다. LG사이언스파크는 2018년 6월 29일 취임한 구 회장이 그해 9월 취임 후 처음으로 찾았던 사업 현장이다. 구 회장은 이번 방문에서 LG사이언스파크에서 근무하는 임직원들과 그룹 차원의 디지털 전환, 인공지능(AI), 우수 인재 확보 등에 대해 논의했다. 그는 “사이언스파크만의 과감한 도전 문화를 만들어달라”고 강조했다.

LG 관계자는 “코로나19 위기 속에서도 움츠러들지 말고 LG사이언스파크가 본연의 역할을 흔들림 없이 수행하고 미래 준비를 해 나가는 방향에 대해 논의하는 자리였다”고 설명했다.

코로나19 사태로 잠시 현장 경영을 자제했던 구 회장은 최근 적극적으로 사업장을 챙기고 있다. 구 회장은 지난 20일 LG화학 대산공장을 헬기 편으로 방문해 최근 연이어 발생한 국내외 사업장 사고에 대해 사과의 뜻을 밝히고 근본적인 안전 대책을 강도 높게 주문했다. 이후 8일 만에 LG사이언스파크를 찾아 ‘미래 먹거리’를 살피며 취임 2주년을 앞두고 현장 경영 행보에 주력하는 모습이다.

LG사이언스파크는 LG그룹의 디지털 혁신을 주도하고 중소·신생기업들과 함께 혁신 생태계를 만드는 거점 역할을 하는 사업장이다. 축구장 24개 크기인 17만여㎡(5만 3000여평) 부지에 20개 동이 들어서 있다. 현재 1만 7000여명이 근무중이고 다음 달 LG화학 연구동 2개가 추가로 완공된다.

한재희 기자 jh@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