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암호화폐 범죄를 쫓다

伊 베로나 포도밭 밑에 로마시대 타일 바닥 “너무나 온전”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0-05-28 00:01 europe 목록 확대 축소 인쇄
네그라르 디 발폴리셀라 코뮨 제공 영국 BBC 홈페이지 캡처

▲ 네그라르 디 발폴리셀라 코뮨 제공
영국 BBC 홈페이지 캡처

이탈리아 북부 베로나 근처 포도밭에서 믿기지 않을 정도로 온전한 로마시대 타일 바닥이 발견됐다고 영국 BBC가 27일 전했다.

발굴팀은 베로나의 북쪽에 위치한 네그라르 디 발폴리셀라 코뮨의 한 포도밭 지하 1~2m 지점에 색깔도 선명하고 패턴 문양도 거의 완벽한 타일 바닥을 발굴해냈다. 100년도 훨씬 전에 학자들이 이 일대에 로마시대 빌라가 있었다는 증거를 찾아냈다는 사실을 파악하고 몇 십년 동안 계속 조사를 해왔다고 코뮨 관리들이 전했다. 기술자들은 지금도 조심스럽게 고대 건물의 전체 윤곽을 그려가며 발굴 작업을 이어가고 있다고 방송은 전했다.

코뮨 홈페이지에 올라온 발굴팀의 작업 노트에는 “수십년 동안의 실패 끝“에 드디어 대단한 성과를 올렸다고 적혀 있다. 나아가 포도밭 소유주, 시청 등과 협력해 “발 아래에 숨어 있던 고고학적 보물을 이용하고 접근할 수 있는 가장 적절한 방법을 찾고 있다”고 덧붙였다.

기술자들이 작업을 완료하려면 “상당한 규모의 자원들”이 필요한데 지방 당국은 발굴 작업을 계속하도록 “모든 필요한 도움”을 제공하겠다고 다짐했다고 방송은 전했다.

이런 사실을 종합할 때 이번에 타일 바닥을 발굴한 팀은 전문적인 지식과 경험을 갖춘 인력으로 구성된 것이 아닌 것으로 보인다.
한편 코로나19 감염병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으로 관광 산업에 심대한 타격을 입은 이탈리아와 그리스는 서서히 관광객들을 받아들이기 시작했다. 베수비우스 화산 폭발 때 도시 전체가 묻혀 버린 옛 로마 도시 폼페이는 몇개월 동안 문을 닫았다가 지난 26일 다시 일반인에 공개됐다. 그리스 아테네의 아크로폴리스 광장도 이달 초부터 관광객들을 맞이하고 있다.

임병선 기자 bsnim@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