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암호화폐 범죄를 쫓다

“伊보다 K방역에 안심” 디우프 인삼공사 재계약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0-05-26 18:15 volleyball 목록 확대 축소 인쇄

V리그 득점왕… 伊 입단 제의 거절

발렌티나 디우프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발렌티나 디우프

지난 시즌 한국 여자 프로배구 무대를 호령했던 발렌티나 디우프(27·이탈리아)가 원소속 KGC인삼공사와 재계약했다고 직접 밝혔다.

디우프는 26일 이탈리아 매체 스포츠미디어셋과의 인터뷰에서 “몇몇 이탈리아 구단의 입단 제의가 있었지만 한국 생활이 낫다고 판단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올해 초 한국에서 코로나19가 확산되자 서둘러 출국한 일부 외국인 선수와는 달리 리그 종료 확정 때까지 자리를 지키다가 코로나19 상황이 최악으로 치닫던 이탈리아로 떠나 국내 배구 팬들의 가슴을 뭉클하게 만들었다.

재계약 결심에는 코로나19 방역 상황이 결정적인 영향을 끼친 것으로 보인다. 이와 관련한 질문에 디우프는 “지난 시즌 한국 생활이 만족스러웠다”면서 “두 나라 방역 상황도 영향을 줬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현재 한국은 일상 생활을 할 수 있는 상황이고 다양한 프로그램으로 확산을 통제하는 등 이탈리아와 많은 차이가 있다”고 덧붙였다. 한국과 이탈리아 중 어느 곳이 먼저 배구 리그를 시작할 것 같냐는 질문에는 “두 곳 모두 리그가 정상적으로 열리길 바라지만 한국이 좀더 빠를 것”이라며 “솔직히 이탈리아 상황은 잘 모르겠다”고 했다.

이탈리아 국가대표 출신인 디우프는 지난 시즌 처음 한국에 오자마자 득점 1위를 차지하며 인삼공사를 4위로 끌어올렸다. 일찌감치 재계약 방침을 세운 인삼공사는 마스크와 손 소독제 등을 이탈리아로 보내주기도 했다. 디우프도 재계약 결심을 굳히고 사인이 들어간 계약서를 한국으로 보낸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 인삼공사 관계자는 “디우프와 구단의 마음이 일치했고 재계약하기로 합의한 상태”라고 설명했다. 정식 계약은 다음달 4일 외국인 선수 드래프트 때 체결된다.

홍지민 기자 icarus@seoul.co.kr

2020-05-27 25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