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구의역 故김용균씨 사고 4주기 앞두고 ‘추모 발길’

입력 : ㅣ 수정 : 2020-05-23 16:3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구의역 스크린 도어 사고 4주기를 앞두고 23일 오후 서울 광진구 구의역 승강장 앞에서 김 군의 유족과 충남 태안 화력발전소 하청 노동자 고(故) 김용균 씨의 어머니 김미숙 씨, 노동인권 문제를 고발하다 세상을 떠난 고(故) 이한빛 CJ ENM PD의 아버지 이용관 씨가 헌화를 하고 있다. 스크린도어 정비직원이던 김 군은 2016년 5월 28일 서울 지하철 2호선 구의역에서 스크린도어를 홀로 정비하다 들어오던 열차에 치여 숨졌다. 2020.5.23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