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이 시국에 현장 ‘줍줍’한다며 수백명 불러모은 건설사

입력 : ㅣ 수정 : 2020-04-10 15:1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인천 서구 견본주택에 500명 넘게 줄 서...구청 사전 인지하고도 제재 안해
10일 인천 서구의 한 아파트 견본주택 앞에서 사람들이 미계약분 물량 선착순 추첨에 참석하기 위해 오밀조밀 길게 줄을 서 있다. 20.04.10 포털사이트 네이버 카페 ‘아름다운 내집갖기’ 게시글 캡처

▲ 10일 인천 서구의 한 아파트 견본주택 앞에서 사람들이 미계약분 물량 선착순 추첨에 참석하기 위해 오밀조밀 길게 줄을 서 있다. 20.04.10
포털사이트 네이버 카페 ‘아름다운 내집갖기’ 게시글 캡처

인천에서 아파트를 분양 중인 D건설사와 시행사가 미계약분 주택을 선착순 추첨(일명 ‘줍줍’)으로 팔기 위해 수백명을 한 자리로 불러모아 논란이 일고 있다. 코로나19로 ‘고강도 사회적 거리두기’ 캠페인을 전개 중인 정부가 대규모 집회와 모임 자제를 권고한 상황에서 벌어진 일이다. 관할 구청은 사전에 이를 인지했음에도 적극적인 조치를 취하지 않았다.

10일 인천 서구청 등에 따르면 최근 이 지역에서 아파트를 분양한 D건설사와 시행사는 이날 오후 미계약분 주택 선착순 추첨을 견본주택 주차장에서 진행하려 했다. 오전부터 사람들이 몰려들어 정오쯤에는 수백명이 견본주택 인근에 오밀조밀 길게 줄을 섰다.

번호표를 나눠주던 현장진행 요원들이 500명으로 추첨장 입장 인원을 제한하려 하자 뒤늦게 온 사람들이 강하게 항의하며 아수라장이 됐다. 결국 경찰이 출동해 현장을 정리했고, 추첨은 취소됐다. 하지만 이때까지 수백명의 사람들이 3~4시간이나 한 공간에 밀집해 몰려 있었다.

서구청은 전날부터 주민들의 신고를 받고 추첨이 열린다는 사실을 인지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주민들은 “추첨을 취소시켜야 한다”고 촉구했지만 서구청은 별다른 제재를 하지 않았고, 경찰이 출동하기 전까지 예정대로 진행됐다. 서구청 관계자는 “추첨을 취소시킬 법적 근거가 없는 데다 이미 현장에서 줄을 선 사람들이 ‘왜 취소하려 하느냐’며 역으로 민원을 제기했다”며 “주택업무 담당 공무원들이 현장으로 가 사람들이 밀접하지 않도록 조치했다”고 해명했다.


건설사와 시행사가 온라인으로 추첨을 진행할 수 있었음에도 현장 추첨을 강행했다는 비판이 나온다. 더구나 이 아파트는 지난달 청약을 받기 전에는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견본주택 문을 열지 않고 ‘사이버 모델하우스’ 형태로만 운영했던 곳이다. 국토교통부는 미분양과 미계약분 물량 추첨 현장에서 줄서기 등의 논란이 계속되자 지난해 청약 시스템을 개편해 온라인으로 접수할 수 있도록 했다. 요즘은 대다수 아파트가 온라인으로 추첨을 진행한다. 서구청 측은 “당연히 온라인으로 진행하는 게 맞다”며 “하지만 건설사 측이 따르지 않았다”고 말했다.

한 부동산 관계자는 “온라인 추첨을 하면 동호수가 마음에 들지 않은 사람이 계약을 포기하는 경우가 있어 또 구매자를 모아야 한다”며 “현장 추첨은 미계약 물량이 모두 소진될 때까지 모인 사람들을 대상으로 판매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건설사 측이 빨리 판매를 완료하고 싶었던 것으로 보인다는 것이다.

D건설 측은 서울신문과의 통화에서 “드릴 말이 없다”고 했다.

세종 임주형 기자 hermes@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