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영주십경 고수목마 재현한다.

입력 : ㅣ 수정 : 2020-04-10 15:0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영주십경의 하나로 꼽히는 고수목마가 재현된다.

예부터 한라산 중산간 초원에서 말이 떼를 지어 한가로이 풀을 뜯는 풍경을 ‘고수목마’라 했고, 제주의 열 가지 볼거리로 꼽혀왔다.

제주도 축산진흥원은 지난해 11월부터 축산진흥원 내 방목지에서 사양관리하던
천연기념물 제347호인 제주마가 한라산 중산간 5.16도로변에 있는 축산진흥원 방목지에 방목된다(제주도)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천연기념물 제347호인 제주마가 한라산 중산간 5.16도로변에 있는 축산진흥원 방목지에 방목된다(제주도)

축산진흥원은 목마장을 남쪽과 북쪽 등 2개의 제주마 보호구역으로 나눠 4개 목구에 안정적인 방목을 할 수 있도록 조치했다.

또 올해까지 보호구역 내 목구에 보호목책을 설치해 들개 등 유해동물로 인한 피해예방과 안전한 관람 여건을 조성하기로 했다.

또한 방목기간 교배와 망아지 생산도 이뤄진다. 이번에 생산된 망아지는 11월 중 생산자단체(축협) 가축시장에서 공개 경매를 통해 희망농가에 분양된다.

제주 황경근 기자 kkhwang@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