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PEC+ 감산 합의 불발…G20 에너지장관회의에 이목 집중

입력 : ㅣ 수정 : 2020-04-10 12:2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1500만 배럴 감산논의 예상...성윤모 산업부 장관 참석
국제 유가 폭락세가 이어지는 가운데 지난달 31일 대구시 동구의 한 주유소 가격알림판에 경유가격이 ℓ당 1020원으로 표시되고 있다.  연합뉴스

▲ 국제 유가 폭락세가 이어지는 가운데 지난달 31일 대구시 동구의 한 주유소 가격알림판에 경유가격이 ℓ당 1020원으로 표시되고 있다.
연합뉴스

석유수출국기구와 10개 주요 산유국의 연대체(OPEC+)가 감산 합의 없이 회의를 끝낸 가운데, 이날 밤에 열리는 주요 20개국(G20) 에너지장관회의에 전세계 이목이 쏠리고 있다. 미국과 캐나다, 브라질 등이 원유시장 안정화에 대한 구체적인 계획을 내놓을지 주목된다.

OPEC+는 긴급 화상 회의에서 하루 1000만 배럴 규모의 감산안을 논의했으나 멕시코의 수용 거부로 합의 없이 회의를 끝냈다고 블룸버그 통신이 보도했다. 회의 초반에는 사우디아라비아와 러시아 주도로 오는 5∼6월 하루 1000만 배럴의 감산안에 잠정적인 합의가 이뤄졌으나 멕시코가 동참을 거부하고 회의에서 이탈하면서 합의안이 불발 위기에 처했다고 참석자들은 전했다.

OPEC+가 잠정 합의를 본 1000만 배럴 감산안에 따르면 사우디아라비아와 러시아가 하루 250만 배럴씩 감산하고 이라크가 100만 배럴, 아랍에미리트(UAE) 70만 배럴, 나이지리아 42만 배럴 등 나라별로 감산 부담을 일부 떠맡기로 했다. 그러나 멕시코는 자국이 부담해야 할 40만 배럴의 감산 규모에 반대하고 10만 배럴만 감산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고 타스 통신이 복수의 소식통을 인용해 보도했다.


다만 OPEC+는 한국 시간으로 이날 밤 10시에 열리는 G20 에너지 장관 회의에서 감산안을 계속 논의할 예정이다. 외신들은 G20 에너지장관회의에서 수급 문제 해결을 위해 각국이 전략비축유를 확대하는 동시에 글로벌 차원에서 하루 1500만배럴 규모의 감산을 논의할 것으로 예상했다. 한국은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G20 에너지 장관 회의에 참석한다.

한편 이날 국제유가는 감산안 논의에도 급등락 장세 끝에 폭락세로 장을 마감했다.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5월 인도분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는 배럴당 9.3%(2.33달러) 내린 22.76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현재 논의되는 1000만 배럴의 감산안이 합의되더라도 충분하지 않다는 관측에 따른 것이다. 코로나19 사태로 원유 수요가 하루 3000만 배럴 급감할 것으로 예상되는 상황에서 ‘1000만 배럴 감산’은 공급과잉 부담을 덜기에는 미흡하다는 것이다.

세종 임주형 기자 hermes@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