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들 아이디가 ‘북한최고’…태영호 “일종의 반어법”

입력 : ㅣ 수정 : 2020-04-10 12:1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최고위급 탈북 외교관…통합당 후보로 강남갑 출마
지지 호소하는 태영호 후보 제21대 국회의원 선거 서울 강남갑에 출마한 미래통합당 태구민(태영호) 후보가 9일 오후 서울 강남구 논현동 일대에서 유권자들에게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2020.4.9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지지 호소하는 태영호 후보
제21대 국회의원 선거 서울 강남갑에 출마한 미래통합당 태구민(태영호) 후보가 9일 오후 서울 강남구 논현동 일대에서 유권자들에게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2020.4.9 연합뉴스

서울 강남갑에 미래통합당 후보로 출마한 태구민(태영호) 전 주영 북한공사가 아들의 아이디 논란에 “어이없는 네거티브”라고 반박했다.

이 지역에서 태구민 후보와 경쟁하는 김성곤 더불어민주당 후보는 9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지난해 뉴스1 기사를 공유했다. 기사에 따르면 태영호 공사의 차남 태금혁은 수재이자 온라인 게임 ‘카운터스트라이크’를 즐긴 게임광으로 소개됐다. 그러면서 태금혁은 ‘북한은 최고의 한국’(North Korea is Best Korea)이라는 게임 아이디를 사용했다고 전했다.

김성곤 후보는 별다른 말은 덧붙이지 않았다. 이에 대해 태구민 후보는 페이스북을 통해 “NKBK는 북한 문제에 관심이 있는 사람이라면 다 아는 서구에서 북한을 비웃으며 쓰는 일종의 반어법이다”며 “당시 북한의 억압으로부터 자유를 그토록 갈망했던 아들이 대담하게 사용하던 게임아이디”라고 해명했다.

태구민 후보는 “어이없는 네거티브에 할 말을 잃었으며 참으로 안타깝다. 저의 두 아들은 대한민국의 국민임을 누구보다 자랑스러워하는 평범한 청년으로 잘 살아가고 있다”라고 강조했다.

북한 외무성 유럽국 부국장을 지낸 태구민 후보는 탈북 외교관 중 최고위급 인사다. 주영 북한 대사관 2인자였던 그는 지난 2015년 5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친형 김정철이 에릭 클랩턴 공연을 보러 영국에 왔을 때 안내를 맡았다. 2016년 7월 아내와 두 아들을 데리고 한국에 입국했다.

김유민 기자 planet@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