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세균 총리, 주말 부활절 집회 자제 당부

입력 : ㅣ 수정 : 2020-04-10 11:5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집회 열더라도 참석자 간 1m 유지 등 방역준칙 지켜달라”
부활절을 이틀 앞둔 10일 정세균 국무총리는 “대면 집회를 최대한 자제해 달라”고 당부했다.

정 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며 “이번 주말 부활절을 맞아 작게나마 집회를 계획하는 곳이 많은 것으로 알고 있다. 걱정되지 않을 수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정 총리는 이어 “그동안 종교계가 온라인으로 집회를 대신하는 등 코로나19 대응에 정부와 긴밀히 협력한 데 대해 감사드린다”며 만약 부활절 집회를 열더라도 참석자 간 거리를 1m 이상 확보하는 등 방역준칙을 철저히 지켜달라고 강조했다.
코로나19 중대본 회의서 발언하는 정세균 총리 정세균 국무총리가 10일 오전 정부서울청사 중앙재난안전상황실 서울상황센터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2020.4.10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코로나19 중대본 회의서 발언하는 정세균 총리
정세균 국무총리가 10일 오전 정부서울청사 중앙재난안전상황실 서울상황센터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2020.4.10 연합뉴스

정 총리는 이날 회의에서 “8일 연속 신규 확진자가 두 자리 수에 머무르고, 지난 8일에는 39명까지 줄었다”며 “강도 높은 사회적 거리두기의 성과”라고 평가했다. 다만, 정 총리는 “그렇다고 안심할 단계는 전혀 아니다. 여기서 느슨해지면 나중에 감당할 수 없는 사회적 비용과 고통을 대가로 치를 수도 있다”며 방역수칙을 준수하고 강도 높은 사회적 거리두기를 지속할 것을 호소했다.

특히 정 총리는 60대 이상 확진자의 치명률이 계속 높아지고 있고, 80대의 치명률이 20%를 넘었다는 점을 지적하며, 고령자의 감염 예방이 최선의 대책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어르신과 어르신을 돌보는 가족들이 예방을 위한 생활수칙을 숙지하고 실천할 수 있도록 다양한 채널을 통해 관련 정보를 제공해 달라”고 보건복지부에 주문했다.

정 총리는 또 격리가 해제된 확진자 가운데 다시 양성으로 확인된 사례가 전날 기준으로 전체 완치자의 1%를 넘는 74명으로 집계된 점을 언급하며 철저한 대응방안을 마련토록 주문했다. 그는 “유전자 증폭(PCR) 검사기법의 특성상 죽은 바이러스 조각이 양성으로 판정됐을 가능성이 높다는 것이 방역당국의 조심스런 의견”이라면서 “그렇다고 재활성화나 재감염의 가능성을 배제할 수는 없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방역당국이 신속히 관련 사례를 조사하고, 의료인 등 전문가 의견을 취합해 대응 방안을 마련할 것을 지시했다.

세종 박찬구 선임기자 ckpark@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