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페인 교민 80여명 11일, 13일 국내 이송

입력 : ㅣ 수정 : 2020-04-10 11:4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스페인 바르셀로나의 산타마가리다 드 몬트부이 마을 공동묘지에서 1일 방호복을 입은 인부들이 관을 안치시키고 있다. 바르셀로나 EPA 연합뉴스

▲ 스페인 바르셀로나의 산타마가리다 드 몬트부이 마을 공동묘지에서 1일 방호복을 입은 인부들이 관을 안치시키고 있다.
바르셀로나 EPA 연합뉴스

정부가 스페인에 민간 특별 연결 항공편을 보내 우리 교민 80여명을 국내로 이송한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10일 재외국민과 가족 80여명이 11일과 13일 두 차례에 걸쳐 인천공항에 도착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스페인에선 이날 오전 9시 기준으로 15만 2446명의 코로나19 확진확자가 발생했다. 사망자는 1만 5238명으로, 치명률이 10%에 이른다. 유럽 국가 중에서 확진환자가 가장 많다.

중대본은 스페인 교민들에게 지난 1~2일 입국한 이탈리아 교민과 같은 검역 절차를 적용하겠다고 밝혔다. 유증상자로 분류된 교민들은 즉시 인천공항에서 코로나19 진단검사를 받게 되며, 무증상자로 분류된 사람들은 임시생활시설로 이동해 코로나19 진단검사를 받고 확진환자가 발생하면 14일간 시설격리된다. 검사결과 양성으로 확진된 이들은 의료기관이나 생활치료센터에서 치료를 받는다. 전원 음성으로 판정되면 나흘 후에 2차로 진단검사를 시행하며, 이 때도 모두 음성이 나오면 자가격리로 전환할 계획이다.

중대본은 교민 수송, 시설 관리, 의료 지원 등을 위한 정부합동지원단을 구성하고 임시생활시설에 의사와 간호사로 구성된 의료지원 상주 인력을 파견하겠다고 밝혔다.

이현정 기자 hjlee@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