존슨 英 총리 호전돼 일반 병상으로, 전국에서 짝짝짝!

입력 : ㅣ 수정 : 2020-04-10 06:5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9일(현지시간)은 영국 정부가 코로나19 대응에 헌신하는 의료진, 구급요원 등 국민보건서비스(NHS) 종사자들을 격려하고 응원하기 위해 모두 손뼉을 마주 치자고 약속한 날이었다. 웨스트민스터 다리 위에서 소방관들이 스스로를 치하하고 있다. 런던 AP 연합뉴스

▲ 9일(현지시간)은 영국 정부가 코로나19 대응에 헌신하는 의료진, 구급요원 등 국민보건서비스(NHS) 종사자들을 격려하고 응원하기 위해 모두 손뼉을 마주 치자고 약속한 날이었다. 웨스트민스터 다리 위에서 소방관들이 스스로를 치하하고 있다.
런던 AP 연합뉴스

코로나19로 집중 치료 병상에서 치료를 받던 보리스 존슨(55) 영국 총리가 상태가 호전돼 일반 병상으로 옮겼다.

9일(현지시간) 총리실 대변인은 “총리가 오늘 저녁 집중 치료 병상에서 일반 병상으로 옮겼다”면서 “그는 회복 초기단계에 긴밀한 관찰을 받을 것이다. 그는 매우 좋은 정신 상태에 있다”고 말했다. 맷 행콕 보건장관은 “존슨 총리가 집중 치료에서 벗어나 회복의 길에 접어들었다는 것을 듣게 돼 매우 좋다”면서 “국민보건서비스(NHS)는 우리 모두를 위해 존재하며, 존슨 총리에게 세계 최고 수준의 치료를 해 줄 것을 알았다”고 칭찬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이날 트위터에 올린 글에 “아주 좋은 뉴스:보리스 존슨 총리가 방금 집중치료 병동으로부터 밖으로 옮겨졌다”며 “보리스, 쾌유를 빈다!!!”라고 적었다.

앞서 존슨 총리는 지난달 27일 코로나19 확진 사실을 알리고 자가 격리에 들어갔다. 열이 계속되면서 열흘가량 증상이 나아지지 않자 결국 지난 5일 저녁 런던 세인트 토머스 병원에 입원했다가 상태가 계속 나빠지자 6일 저녁 7시쯤 예방 조처 차원에서 집중 치료 병상으로 옮겼다.

존슨 총리는 이곳에서 산소 치료 등을 받으면서 상태가 나아져 이날 일반 병상으로 옮겼다.그의 부재 기간 도미닉 라브 외무장관이 대행 업무를 수행했다. BBC는 존슨 총리가 언제쯤 완전히 회복해서 업무에 복귀할지 예측하기는 너무 이르며, 의료팀이 결정할 사항이라면서 당분간은 라브 장관이 대행 역할을 계속 수행할 것으로 전망했다.

라브 장관은 이날 코로나19 대응 정례 기자회견에서 “우리는 아직 바이러스의 정점에 도달하지 않았다”면서 “봉쇄조치를 해제하기는 너무 이르다”면서 “우리가 정점을 지났다는 명확한 증거가 있기 전까지는 ‘사회적 거리 두기’를 유지해야 한다”고 밝혔다. 그는 “바이러스가 더 많은 사람을 죽이도록 두 번째 기회를 줘서는 안된다”고 지적했다.

잉글랜드 최고의료책임자인 크리스 휘티 교수는 코로나19 확진자 수가 배가되는 기간이 그동안 3일에서 최근에는 거의 모든 지역에서 6일 이상으로 늘어났다고 설명했다.

이날 오전 9시 기준 영국 확진자는 6만 5077명으로 전날(6만 733명)보다 4344명이 늘어났다. 전날 오후 5시 기준 코로나19 사망자는 7978명으로 하루 전(7097명)과 비교하면 881명 늘어났다. 일일 사망자 증가 규모는 1일 569명에서 2일 684명, 3일 708명으로 늘어났다가 4일 621명에 이어 5일 439명까지 축소됐다. 하지만 6일 786명에 이어 7일에는 938명으로 다시 확대됐다가 8일 881명으로 줄었다.

미국 존스홉킨스 대학의 10일 오전 5시 47분(한국시간) 집계에 따르면 영국 감염자는 6만 5863명, 사망자는 7978명이다. 전 세계 184개 나라와 지역의 확진자는 158만 2904명, 희생자는 9만 4807명이다.

임병선 기자 bsn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