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식재산 100억원 넘는 재벌가 부인은 10명…1위는 홍라희

입력 : ㅣ 수정 : 2020-04-09 11:0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2위는 종근당 정재영…“배우자 지분, 경영 판도와 밀접 연관”
73세 생일을 맞은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이 9일 오후 서울 중구 신라호텔에서 열린 삼성그룹 사장단 신년 만찬에 부인인 홍라희 리움미술관 관장, 큰딸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오른쪽)과 함께 참석하고 있다. 2014.1.9 정연호

▲ 73세 생일을 맞은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이 9일 오후 서울 중구 신라호텔에서 열린 삼성그룹 사장단 신년 만찬에 부인인 홍라희 리움미술관 관장, 큰딸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오른쪽)과 함께 참석하고 있다. 2014.1.9 정연호

국내 주요 재벌가 부인 90명 중 10명은 주식재산이 100억원이 넘는 것으로 조사됐다.

기업분석 전문 한국CXO연구소(소장 오일선)는 국내 100대 그룹 재벌가 부인 주식재산 현황을 분석한 결과를 9일 발표했다.

조사 대상은 59개 대기업집단을 포함한 100개 그룹으로, 총수 일가 부인 이름이 파악 가능한 90명이다. 다만, 여성 본인이 그룹 총수나 경영자, 배우자가 고인이 된 경우는 순위에서 제외했다.

조사 결과에 따르면 90명 중 주식 부자 1위는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의 부인인 홍라희 전 리움미술관 관장으로, 주식재산 가치는 7일 기준 2조6천860억원이다. 홍 전 관장은 삼성전자 보통주 주식 5천415만3천600주(0.91%)를 보유하고 있다.

2위는 종근당그룹 이장한 회장의 부인 정재영씨다. 정씨가 보유한 종근당홀딩스 주식과 경보제약 주식 가치는 409억원 상당으로 파악됐다.

동서그룹 김석수 회장의 부인 문혜영씨는 336억원 상당의 ㈜동서 주식(2.01%)을 소유해 재벌가 부인 주식 부자 3위에 올랐다.

4위인 농심그룹 신춘호 회장의 부인 김낙양씨는 율촌화학(145억원), 농심홀딩스(98억원), 농심(7억9천만원) 등 3곳에서 총 251억원 상당의 주식 재산을 소유했다.

이어 한미약품그룹 임성기 회장의 부인 송영숙씨가 231억원, 이병무 아세아그룹 회장 부인 이정자씨가 187억원,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의 부인 서영민씨가 183억원, 김홍국 하림그룹 회장 부인 오수정 맥시칸 대표이사가 170억원, 조석래 효성그룹 명예회장 부인 송광자씨가 156억원, 김상범 이수그룹 회장의 부인 김선정 광주비엔날레 대표이사가 120억원 등으로 10위 안에 들었다.

90명 중 33명은 주식 재산이 10억원이 넘는 것으로 주사됐다. 최태원 SK 회장과 이혼 소송을 진행 중인 노소영 아트센터 나비 관장의 주식 재산은 22억원 상당으로 파악됐다.

여성이 그룹 총수이거나 경영자이면서 주식재산이 100억원이 넘는 경우도 많다.

이명희 신세계 회장은 이마트와 신세계 주식 가치가 9천840억원 상당이다.

이화경 오리온 부회장은 오리온홀딩스와 오리온 주식 가치가 4천605억원이고, 현대그룹 현정은 회장(1천214억원)과 애경그룹 장영신 회장(202억원)도 주식 가치가 100억원이 넘는다.

사별하면서 상속으로 주식 재산이 늘어난 경우는 고 구본무 LG그룹 회장의 부인 김영식씨, 고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의 부인 이명희 정석기업 고문이 대표적이다.

김영식씨는 LG 주식 725만3천100주(4.2%)를 보유, 주식 가치가 4천475억원으로 평가됐다. 이 고문은 한진칼 주식 지분 5.31%를 보유, 주식 가치가 2천705억원이었다.

오일선 소장은 “그룹 총수의 배우자는 때에 따라 그룹 전면에 나서거나 경영에 깊이 관여할 여지가 높은 특수 관계자”라며 “특히 승계와 관련해 판도를 바꿀 수 있기 때문에 시장에서 그룹 총수 부인의 지분 동향에 관심이 높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