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승민 “대학생 100만원 동의 어려워…막말 논란 죄송”

입력 : ㅣ 수정 : 2020-04-09 18:2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인사말하는 유승민 미래통합당 유승민 의원이 7일 오전 대전 유성갑에 출마한 장동혁 후보 선거사무소에서 장 후보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2020.4.7.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인사말하는 유승민
미래통합당 유승민 의원이 7일 오전 대전 유성갑에 출마한 장동혁 후보 선거사무소에서 장 후보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2020.4.7. 연합뉴스

“당혹스럽고 면목이 없다”
“공천 과정에서 걸러내지 못한 것도 잘못”


유승민 미래통합당 의원이 최근 김대호·차명진 후보 막말 논란에 대해 “미래통합당에 몸을 담고 있는 사람으로서 국민 여러분께 정말 죄송하다”고 9일 밝혔다.

유 의원은 이날 오후 경기 김포시을 홍철호 통합당 후보 지원 유세 직후 “선거 도중에 이런 후보들의 막말이 쏟아져 나와 굉장히 당혹스럽고 정말 국민 여러분께 면목이 없다”며 “공천 과정에서 이런 부분들을 면밀하게 걸러내지 못한 것도 저는 큰 잘못이었다는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

이어 “그래도 선대위와 당 지도부가 신속하게 조치를 한 것은 그나마 잘한 일이라고 생각한다”고 평가했다.

또 “저를 포함해 당의 책임 있는 모든 분들이 국민들에게 사과드린다”며 “그 피해가 우리 좋은 후보들도 많은데 선거 막판에 좋은 후보들에게 피해가 갈까봐 굉장히 걱정을 하고 있다”고 전했다.

유 의원은 “선거 막판에 여론조사를 보더라도 결코 우리 미래통합당이 안심할 그런 단계가 아니다”며 “선거 막바지에 중도, 중도보수층에 한 표 한 표를 호소해야 하는 상황이라 남은 기간 동안이라도 마음을 다시 다잡고 선거에 임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당부했다.

‘대학생 100만원’ 동의 어려워

대학생·대학원생 1인당 100만원씩 특별재난장학금을 지급하자는 김종인 총괄선대위원장의 전격 주장에 대해 유 의원은 “100만 원이 아니라 200만 원, 300만 원이라도 드리고 싶지만 이것은 원칙의 문제라고 생각한다”며 “대학생이나 대학원생을 특정해서 돈을 드리는 방식에 대해서는 찬성하고 동의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또 유 의원은 “전국민에게 돈을 주는 방식도 그 돈으로 진짜 어려운 분들에게 더 많이 드릴 수 있지 않으냐. 코로나19로 굉장히 어려운 상황이지만 이럴 때일수록 원칙을 세워 조심해서 (돈을) 쓰는 것이 맞다”고 덧붙였다.

그는 “코로나 때문에 문재인 정권이 지난 3년 동안 조국 사태에서 보듯이 공정과 정의를 팽개치고 거짓과 위선으로 일관된 이런 부분이 너무 잊히는 것 같아 안타깝다”며 “저희들한테 코로나 사태 이후 국회를 움직일 힘을 주시면 문재인 정권의 실정을 견제하고 대한민국을 위해 역할을 해보겠다”고 말했다.

김채현 기자 chk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