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갑 민주당 송재호 후보 대통령 제주4·3추념식 참석 “내가 요청했다” 발언 논란

입력 : ㅣ 수정 : 2020-04-09 15:2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제주 갑 선거구 더불어 민주당 송재호 후보 운동원들이 제주시 민속오일시장에서 선거운동을 하고 있다.(서울신문DB)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제주 갑 선거구 더불어 민주당 송재호 후보 운동원들이 제주시 민속오일시장에서 선거운동을 하고 있다.(서울신문DB)

제주 제주시갑 선거구에 출마한 더불어민주당 송재호 후보가 문재인 대통령의 제주4·3희생자 추념식 참석을 자신이 요청했다고 공개적으로 발언,논란이 일고 있다.

송 후보는 지난 7일 오후 제주시 민속오일시장 앞 거리유세에서 “제가 문재인 대통령에게 이야기했다.대통령님을 모시고 제가 3년간 봉사하지 않았나.저를 위해 해줄 게 하나 있다.4월 3일 제주도에 와서 유족 배·보상을 위한 4·3특별법 개정,반드시 제주도민과 대한민국 국민에게 약속하시라.여러분 (대통령이 실제로) 약속하지 않았습니까”라고 말했다.

이는 송 후보가 문 대통령에게 4·3 추념식에 참석해 배·보상 약속과 4·3특별법 개정을 약속해달라고 사전에 요청했다는 의미다.

지난 3일 제주4·3평화공원에서 열린 4·3 추념식에는 문 대통령이 참석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추념사에서 희생자와 유족에 대한 배상과 보상의 실현을 약속하고 4·3특별법 개정안의 조속한 처리를 정치권에 당부했다.

송 후보는 2017년부터 2018년까지 대통령직속 지역발전위원회 위원장(장관급)에 이어 대통령직속 국가균형발전위원회 위원장(장관급)을 역임했다.지난 2월 총선 출마를 위해 국가균형발전위원장 직에서 사퇴했다.

이에 대해 미래통합당 장성철 후보는 9일 긴급 기자회견을 갖고 “송 후보의 망언은 문재인 대통령의 4·3추념식 참석과 희생자 배·보상 약속이 송 후보의 요청으로, 송 후보를 위해 해준 것처럼 보일 수 있다. 충격을 금할 수 없다”며 “이는 도저히 묵과할 수 없는 중대한 사안”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청와대는 송 후보의 망언에 대한 분명한 입장을 밝혀주길 바란다.수사기관 및 선관위에 송 후보의 망언과 관련한 선거법 위반 여부에 대한 즉각적인 조사도 요청한다”고 덧붙였다.

또 정의당 고병수 후보측은 “송후보의 발언이 사실이면 마치 내가 대통령의 동선과 메시지를 사전에 조율 할 수 있다는 것처럼 들린다”면서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의 빌미가 된 최순실이 연상될 수 밖에 없는 대목이다”고 주장했다.

제제 황경근기자 kkhwang@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