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이틀 연속 2000명 가까이 사망, 스페인 이틀 연속 신규 확진 감소

입력 : ㅣ 수정 : 2020-04-09 22:4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미국에서도 코로나19 피해가 가장 극심한 뉴욕 센트럴파크에 들어선 사마리탄스 퍼스 앤드 마운트 시나이 병원 부설 임시 병동에서 일하는 의료진이 8일(현지시간) 근무에 들어가기 전 개인보호장구(PPE) 대 비닐 우의를 서로 입혀주고 있다. 뉴욕 AFP 연합뉴스

▲ 미국에서도 코로나19 피해가 가장 극심한 뉴욕 센트럴파크에 들어선 사마리탄스 퍼스 앤드 마운트 시나이 병원 부설 임시 병동에서 일하는 의료진이 8일(현지시간) 근무에 들어가기 전 개인보호장구(PPE) 대 비닐 우의를 서로 입혀주고 있다.
뉴욕 AFP 연합뉴스

미국에서 이틀 연속 2000명 가까운 사람이 코로나19로 목숨을 잃었다.

존스홉킨스 대학은 8일(현지시간) 코로나19 발병 현황 집계를 통해 지난 24시간 동안 1973명이 목숨을 잃었다고 밝혔다고 AFP 통신이 전했다. 전날 같은 집계 결과 1939명이었는데 34명이 늘어났다.

미국의 누적 확진자는 9일 오후 8시 14분(한국시간) 현재 43만 2438명, 사망자는 1만 4808명으로 집계했다. 전 세계 184개 나라와 지역의 감염자 149만 790명, 희생자 8만 8982명으로 나타났다. 곧 각각 150만명과 9만명을 넘어설 것으로 보인다.

지난달 19일 1만명이었던 누적 감염자는 20일 만에 43배를 넘었다. 같은 달 27일 10만명을 넘긴 지 닷새 만인 지난 1일 20만명, 그로부터 사흘 만인 4일 30만명을 돌파한 데 이어 다시 나흘 만에 40만명을 넘겼다. 20만명에서 갑절이 넘는 데는 불과 일주일 밖에 걸리지 않았다.

한편 스페인 보건부는 9일 정오(현지시간) 기준으로 코로나19 사망자가 지난 24시간 683명으로 하루 전 757명보다 줄어들어 1만 5238명이 됐지만 신규 확진자는 5756명이 추가돼 전날 6180명보다 줄어들었다고 밝혔다. 이 나라에서는 나흘 동안 신규 감염자가 줄어들다가 지난 7일과 8일 상승세로 돌아섰는데 다시 감소하게 된 것이다. 누적 감염자 수는 14만 8220명이다. 들었다. 한때 스페인의 사망자는 미국 희생자 수를 제치고 세계 두 번째로 많았는데 당분간 엎치락뒤치락할 전망이다.

임병선 기자 bsn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