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하철역 여자화장실 불법촬영…범인은 역무원

입력 : ㅣ 수정 : 2020-04-09 12:2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3호선 일산 마두역 신고…n번방 회원여부 조사
화장실몰카 단속 [연합뉴스TV 제공]

▲ 화장실몰카 단속
[연합뉴스TV 제공]

지하철 3호선 경기 일산 마두역 여자화장실에서 불법촬영을 시도한 범인을 잡고보니 이 역에서 근무하는 역무원으로 밝혀졌다.

9일 일산동부경찰서는 이날 오전 0시 2분 고양시 일산동구 마두역사 내 여성 공중화장실에서 누군가 불법촬영을 시도한다는 112신고를 접수받고 현장에 출동했다.

용의자는 화장실을 이미 떠난 뒤였지만 역사 내 폐쇄회로(CC)TV를 분석한 결과 이 역사에서 근무하는 40대 남성 역무원 A씨가 여자화장실에 들어가는 장면을 확인했다.

경찰은 이날 오전 0시 50분 A씨를 검거하고 지구대까지 임의동행한 뒤 휴대전화를 압수하고, 귀가조치했다. A씨는 이날 중 경찰에 정식 출석해 조사를 받을 예정이다.

경찰은 A씨의 휴대전화에서 다수의 음란 동영상이 저장돼 있는 것을 확인했으며, A씨의 ‘텔레그램 n번방’ 회원 여부도 조사할 예정이다. A씨는 n번방 회원 의혹에 대해서는 부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김유민 기자 planet@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