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첫 온라인 개학…학원은 운영 “학생들 모임 자제해야”

입력 : ㅣ 수정 : 2020-04-09 06:3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고3·중3 온라인 개학을 이틀 앞둔 7일 오전 경기도 의왕시 갈뫼중학교에서 교사들이 학생들의 온라인 출석 및 원격수업 테스트를 하고 있다. 2020.4.7 뉴스1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고3·중3 온라인 개학을 이틀 앞둔 7일 오전 경기도 의왕시 갈뫼중학교에서 교사들이 학생들의 온라인 출석 및 원격수업 테스트를 하고 있다. 2020.4.7
뉴스1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인한 사상 첫 ‘온라인 개학’이 오늘 시작된다.

9일 전국 중학교 3학년, 고등학교 3학년이 온라인 개학을 한다. 16일에는 고 1∼2학년, 중 1∼2학년, 초 4∼6학년이 원격수업을 시작하고, 20일에는 초 1∼3학년이 온라인 개학을 앞두고 있다.

이날 의료계는 코로나19 확산을 방지하기 위해 온라인 개학 이후에도 학생들에게 외출 자제와 거리두기 실천을 강조해야 한다고 밝혔다.

전문가들은 온라인 개학으로 학생들이 학교에 모일 때 일어날 수 있는 집단감염 등은 방지할 수 있지만, 학생들이 따로 모임을 가질 경우 코로나19가 전파될 수 있다고 경고했다.

특히 학교는 문이 닫혀있지만 일부 학원에서는 수업이 진행돼 학원 내 집단감염이 벌어질 수 있다. 방역당국이 운영 중단 권고를 내리긴 했지만, 대부분 학원은 운영을 강행할 것으로 보인다.

방역당국은 불가피하게 학원을 운영할 경우 방역지침을 준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지침에 따르면 출입구 및 시설 내 각처에 손 소독제를 비치하고, 종사자와 이용자는 전원 마스크를 착용해야 한다.

또 출입구에서 발열, 호흡기 증상 여부를 확인하고 증상이 있거나 2주 이내 해외여행을 다녀온 고위험군은 출입하지 못하도록 권고하고 있다. 시설 내 이용자는 1∼2m 간격을 유지해야 한다.

정기석 한림대의대 교수(전 질병관리본부장)는 “학생들이 학교가 끝나고 같이 모여 놀듯이 행동하면 온라인 개학을 하더라도 사회적 거리두기가 무너진다”며 “되도록 외출을 자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