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맹독성’ 갈황색미치광이버섯, 폐암·전립선암 억제 물질 발견

입력 : ㅣ 수정 : 2020-04-09 02:0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갈황색미치광이버섯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갈황색미치광이버섯

환각 증상을 일으키는 독버섯인 ‘갈황색미치광이버섯’에서 폐암과 전립선암 세포의 증식을 억제하는 새로운 항암물질이 확인됐다.

산림청 국립산림과학원 산림버섯연구실은 8일 성균관대 약학대 김기현 교수팀과의 공동연구를 통해 갈황색미치광이버섯 추출물에서 ‘세스퀴테르펜류’를 발견했다고 밝혔다. 이는 항암제로 사용되고 있는 ‘독소루비신’과 비슷한 효능을 나타내 새로운 천연 항암치료제로 활용이 기대되고 있다.

갈황색미치광이버섯은 섭취 후 30분 이내 정신 불안, 인지 장애, 공격적 행동 등 증상이 나타나는 맹독성 버섯으로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연구 결과는 약학 전문 국제학술지 ‘아카이브즈 오브 파마칼 리서치’에 발표됐다.

산림과학원은 또 독버섯인 붉은사슴뿔버섯에서 유방암 치료물질인 ‘로리딘E’를 발견하는 등 산림 독버섯의 유용물질을 활용해 새로운 치료 소재에 대한 연구를 진행하고 있다.

대전 박승기 기자 skpark@seoul.co.kr

2020-04-09 27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