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것이 근본이다” 위기일 때 더 빛나는 맨유의 행보

입력 : ㅣ 수정 : 2020-04-09 09:2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맨유 직원들 지역사회 음식 배달봉사 나서
재정 타격 제일 크지만 고용유지에 적극적
선수 임금삭감해 코로나19 극복 위해 기부
부자구단 꼼수 리버풀과 대비 “근본” 찬사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홈페이지 캡처

▲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홈페이지 캡처

코로나19로 전 세계 스포츠가 마비된 가운데 위기에도 빛나는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의 행보가 주목받고 있다. 각 구단들이 임금 삭감, 해고 등 당장 꺼내들 수 있는 비용절감 카드로 맞설 때 맨유는 상생을 생각하며 다른 구단의 모범이 되고 있다.

맨유는 8일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구단 직원들이 맨유 재단 스태프들과 함께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지역 사회에 음식 배달을 하며 한 주를 시작했다”고 전했다. 맨유 직원들은 3만개의 품목을 포장해 푸드뱅크와 지역 병원 등에 음식을 나눠줬다.

맨유의 행보는 타격이 가장 큰 구단임에도 남다른 길을 걷는다는 점에서 팬들에게 “근본 있는 팀은 다르다”는 찬사를 받고 있다. 지난 7일 영국 데일리메일이 각 팀의 TV 중계권, 입장 수익 등을 토대로 구단별 손익 계산서를 분석한 결과 맨유는 1억 1610만 파운드(약 1749억원)으로 집계돼 프리미어 20개 구단 중 1위를 차지했다. 최근 성적은 리그 최다 우승팀에 걸맞지 않게 조금 부진하지만 과거 황금기 시절부터 쌓아온 인기가 많은 만큼 받게 되는 타격이 컸다.

맨유 뿐만 아니라 리그의 무기한 중단으로 나머지 구단들도 수입원이 끊긴 것은 마찬가지였다. 뉴캐슬, 본머스, 리버풀 등은 일부 직원을 임시 해고할 방침이었다. 특히 이번 시즌 유력한 우승후보인 리버풀은 직원을 해고하는 과정에서 정부의 고용유지지원제도를 이용하려다 부자 구단이 꼼수를 쓴다는 강한 비판에 직면해 백기를 들었다. 맨유가 직원의 고용유지 및 급여를 정상적으로 지급하기로 한 점과 대비되는 모습이었다.

구단의 남다른 행보에 선수들도 선행에 동참했다. 맨유 선수단은 이달 급여 30%를 자진 삭감해 국민보건서비스(NHS)에 기부하기로 했다. 일부 구단들이 선수 임금 삭감으로 비용 절감만 생각할 때 맨유는 삭감한 비용을 오히려 기부하는 모습으로 위기 상황에서 진정한 ‘근본’을 보여주고 있다.

류재민 기자 phoe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