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도 ‘위성의 민족’ 이었나

입력 : ㅣ 수정 : 2020-04-09 09:0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여당 쪽 더불어시민당-열린민주당 2개 위성정당 선명성 경쟁
국민의당, 보수-중도표 흡입력.. 보수의 2번째 위성정당 효과?
35개 비례정당, 투표율 높일 동력될까.. 기독교 변수도 촉각

● 녹화일 4월2일, 업로드 4월 8일
● 4·15 총선을 일주일쯤 앞둔 8일입니다. 선거 공보물이 집집마다 도착했는데, 당도 후보도 헷갈립니다. 그래서 패스추리tv가 최광웅 데이터정치평론가를 모시고 준비한 ‘총선 파이널 특강-알고나 찍자’ 1탄에서 ‘이제망’(이번 제도 망했습니다) 연동형 비례제 논란 속 숨은 1인치를 찾았습니다.
● 더불어민주당의 공인을 받은 더불어시민당과 ‘핵인싸’가 모인 열린민주당, 이렇게 여당 쪽 비례정당이 두 곳인 것은 익히 알고 계시죠. 미래통합당 쪽은 어떨까요. 공인을 받은 동시에 알려진 비례정당은 미래한국당입니다만, 미래통합당 지역 후보를 찍을 유권자가 선택할 또 다른 대안격 비례정당이 있습니다. 진영정치가 강화된 이번 총선에서 유독 존재감이 약화됐던 제3지대 정당 국민의당입니다. 그런데 여당 쪽 열린민주당이 ‘효자’를 자처하는 반면, 보수·중도 진영에선 서로의 관계에 대해 시치미를 뚝 떼고 있습니다. 이게 어떤 판인지 강남의소리(VOG)가 전합니다.
● 강남의소리(VOG) 전편은 유튜브 패스추리tv에서 볼 수 있습니다.

홍희경 기자 saloo@seoul.co.kr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