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사 훈련도 당분간 재택으로 하면 어때요?”

입력 : ㅣ 수정 : 2020-04-08 18:3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제8전투비행단 방문한 원인철 공군참모총장 원인철 공군참모총장이 20일 강원 원주시 제8전투비행단 군사경찰대대 임무요원을 격려하고 있다. 2020.3.20 공군=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제8전투비행단 방문한 원인철 공군참모총장
원인철 공군참모총장이 20일 강원 원주시 제8전투비행단 군사경찰대대 임무요원을 격려하고 있다. 2020.3.20 공군=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이 지속되는 가운데 군이 훈련 실시 여부를 놓고 고민에 빠진 가운데 싱가포르의 사례가 눈길을 끌었다. 싱가포르는 군사 훈련마저 재택훈련으로 전환했다.

채널뉴스아시아(CNA)에 따르면 싱가포르 국방부는 이날부터 다음 달 4일까지 기초 군사 훈련을 중단하고 훈련 대상자인 군인 3,400명을 집으로 돌려보낸다고 8일 밝혔다. 학습 자료와 과제, 체력 단련 지침 등을 주고 집에서 각자 훈련한 뒤 평가는 복귀 후 받게 된다.

싱가포르 국방부 관계자는 “재택훈련 기간 가능한 한 집에서 머물고 필수 활동을 위해서만 외출이 허용된다”고 말했다.

싱가포르는 시민권자뿐 아니라 영주권자 2세 등 모든 남성에게 병역이 의무적으로 부과되는 나라다. 18세가 되면 무조건 군대를 간다. 군복무 기간은 2년이다. 싱가포르는 직업 군인 2만 명과 징집병 4만 명 등 현역병 6만 명을 거느리고 있다. 40세까지 유지되는 예비군을 포함하면 총 병력은 약 31만 명이다.

싱가포르의 군사 훈련 중단 조치는 지역사회 감염이 늘고 있다는 판단에 따른 것으로 보인다. 싱가포르의 코로나19 확진 환자는 전날보다 66명 늘어난 1,375명이다. 신규 환자 중 65명이 지역사회 감염으로 확인됐다.
싱가포르 징집병들이 기초 군사 훈련을 받고 있다.  채널뉴스아시아 캡처/

▲ 싱가포르 징집병들이 기초 군사 훈련을 받고 있다.
채널뉴스아시아 캡처/

훈련 안 하기도, 강행하기도 곤란한 軍

우리나라의 경우는 어떨까. 예정된 훈련을 하지 않을 시 군사 대비 태세가 흐트러질 수 있지만 섣불리 훈련을 강행했다가는 코로나19 확산 가능성 있어 지휘부의 고민이 깊어지고 있다.

8일 육군에 따르면 오는 20일부터 강원 인제 과학화훈련장에서 3사단 병력 2500여 명과 대항군 2000여 명이 참가하는 야외 전투 훈련이 진행된다. 2주간 숙식과 함께 훈련이 실시될 예정이다.

하지만 일각에서는 대규모 인원이 모이는 과정에서 코로나19가 퍼질 수 있다는 우려가 제기된다. 이에 군은 민간인을 접촉하지 않고 시행하는 훈련이나 민간인 출입이 통제된 훈련장에서의 필수 야외훈련은 시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실제로 국내 여러 부대가 훈련을 실시하고 있다.

전문가들은 군대 훈련 방식 등에 변화가 있어야 한다고 조언했다.

기모란 국립암센터 국제암대학원대학교 교수는 지난 1일 국군의무사령부 주최 자문회의에서 “밀집 생활을 하는 군은 신종 감염병에 취약한 집단”이라며 “훈련을 포함한 병영 생활 문화 전반에서 변화의 새로운 패러다임 도입이 요구된다”고 조언했다.

김채현 기자 chk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