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 아파트 화재 형제 2명 사망

입력 : ㅣ 수정 : 2020-04-08 10:5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8일 새벽 불이난 울산 동구의 아파트 내부. 울산소방본부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8일 새벽 불이난 울산 동구의 아파트 내부. 울산소방본부 제공.

8일 울산의 한 아파트에서 불이나 어린이와 청소년 등 형제 2명이 숨졌다.

울산소방본부에 따르면 이날 오전 4시 6분쯤 울산 동구의 한 아파트 13층에서 불이 났다. 이 불로 집 안에 있던 김모군(9)이 숨졌고, 김군의 형(18)은 불을 피해다가 아파트에서 떨어져 사망했다.

이날 형제는 부모가 집을 비운 사이에 함께 사고를 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아파트 주민 8명이 연기를 흡입하는 등 다쳐 병원으로 옮겨졌다.

불은 출동한 소방대에 의해 30여분 만인 이날 오전 4시 38분쯤 꺼졌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사고 원인과 피해 규모를 조사하고 있다.

울산 박정훈 기자 jhp@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