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리 더 싸도 은행 대출 못 받아요” 새마을금고로 몰리는 소상공인

입력 : ㅣ 수정 : 2020-04-08 06:4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신용 1~3등급만 대출에 은행별 기준 달라
코로나 지원 3.5조 중 승인액 1259억 그쳐
새마을금고 대출 승인 빨라… 155억 집행
신종코로나로 소상공인 매출 감소  연합뉴스 자료사진

▲ 신종코로나로 소상공인 매출 감소
연합뉴스 자료사진

시중은행 초저금리 대출이 이달부터 시작됐지만 높은 은행 문턱에 긴급한 자금이 필요한 소상공인들은 새마을금고로 몰리고 있다.

7일 금융권에 따르면 지난 1~3일 KB국민·신한·우리·하나·NH농협은행에서 집행된 초저금리(1.5%) 대출 승인액은 모두 1259억원으로 집계됐다. 시중은행 초저금리 대출의 전체 규모는 3조 5000억원이다.

신용등급 1~3등급의 고신용 소상공인을 상대로 대출 신청을 받는 은행들은 신용평가사의 신용등급을 사용하지 않고 자체 모델로 고객 신용등급을 산정한다. 대출받으려는 은행의 이용 거래 실적에 따라 소상공인의 신용등급은 최대 4등급까지 바뀔 수 있다.

지난달 25일부터 6일까지 신용등급 4~10등급 소상공인 대출 신청은 2만 1351건이었다. 대출 승인금액은 2275억원. 이마저도 빨리 받지 못하는 영세 자영업자들은 새마을금고 등 2금융권을 찾고 있다.

새마을금고중앙회에 따르면 코로나19 피해 소상공인에 신용평가 없이 제공하는 긴급자금 대출은 지난달 11일부터 이달 3일까지 155억원이 집행됐다. 새마을금고의 일반대출 금리는 평균 3.5~4%대 초반으로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 IBK기업은행, 시중은행에서 지원하는 초저금리 긴급자금 대출금리보다 훨씬 높다. 하지만 초저금리 대출의 병목 현상으로 다급한 소상공인들이 높은 금리에 상관없이 새마을금고를 찾는 것으로 보인다. 새마을금고 관계자는 “대출 승인이 평균 1~2일이면 가능하다”며 “지금까지 운수·관광업 그리고 재래시장업 관련 영세 소상공인 대출이 상당수를 차지하고 있다”고 말했다.

윤연정 기자 yj2gaze@seoul.co.kr
2020-04-08 23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