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언유착’ 의혹, 검찰 고발 난무

입력 : ㅣ 수정 : 2020-04-08 06:1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민언련 “채널A 기자·검사장 취재원 협박” 최경환 “MBC 아니면 말고식 가짜뉴스”
민주언론시민연합 회원들이 7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검찰청 입구에서 MBC 뉴스데스크에서 제기한 종합편성채널 채널A의 협박성 취재와 검찰과의 유착 의혹 관련 채널A 기자와 성명 불상의 검사장을 협박 혐의 등으로 검찰에 고발장을 제출하기 앞서 입장을 밝히고 있다. 2020.4.7. 연합뉴스

▲ 민주언론시민연합 회원들이 7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검찰청 입구에서 MBC 뉴스데스크에서 제기한 종합편성채널 채널A의 협박성 취재와 검찰과의 유착 의혹 관련 채널A 기자와 성명 불상의 검사장을 협박 혐의 등으로 검찰에 고발장을 제출하기 앞서 입장을 밝히고 있다. 2020.4.7. 연합뉴스

채널A의 협박성 취재 및 현직 검사장과의 유착설과 관련해 검찰 고발이 난무하고 있다. 수사로 의혹을 밝혀야 한다는 측과 의혹을 제기한 보도에 문제가 있다는 측이 맞부딪치는 형국이다.

민주언론시민연합은 7일 채널A 이모 기자와 해당 검사장을 강압적으로 취재원을 협박한 혐의로 검찰에 고발했다. 김서중 민언련 대표는 “기자가 협박으로 취재를 한다는 건 있을 수 없는 일이고, 그런 기자가 있는 언론사는 언론으로서 사망 선고를 당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지난달 31일 MBC는 이 기자가 전 신라젠 대주주 이철 전 벨류인베스트먼트코리아 대표 측에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의 비위를 제보하라’고 요구하며 강압적으로 취재했다고 보도했다. 이 과정에서 MBC는 최경환 전 경제부총리가 신라젠에 투자했다는 의혹도 내놨다.

이에 최 전 부총리는 이날 MBC 장모 기자와 의혹을 제보한 지모씨를 형사고소했다. 최 전 부총리 측은 “MBC는 ‘최경환이 (신라젠에) 투자했을 수도 있고, 안 했을 수도 있다’고 보도했다. ‘아니면 말고’ 식의 전형적인 가짜뉴스”라고 주장했다.

한편 열린민주당 비례대표 후보로 이번 총선에 출마하는 최강욱 전 청와대 공직기강비서관과 황희석 전 법무부 인권국장이 윤석열 검찰총장 부인 김건희씨를 검찰에 고발했다. 2010년과 2011년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에 연루된 의혹과 관련해서다.

진선민 기자 jsm@seoul.co.kr
2020-04-08 1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