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넘버 원’ vs ‘넘버 원’… 오차범위 밖 14.2%P差

입력 : ㅣ 수정 : 2020-04-10 17:3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4.15 총선 D-7] 서울신문 격전지 여론조사
4·15 그날의 한 표… 미래로 가는 한 표 7일 부산시·강서구선거관리위원회 직원들이 부산 강서구 대저생태공원 유채꽃밭에서 4·15 총선 투표를 독려하는 캠페인을 벌이고 있다. 부산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4·15 그날의 한 표… 미래로 가는 한 표
7일 부산시·강서구선거관리위원회 직원들이 부산 강서구 대저생태공원 유채꽃밭에서 4·15 총선 투표를 독려하는 캠페인을 벌이고 있다.
부산 연합뉴스

여야 차기 대권후보 1위 맞붙어 촉각
이낙연 51.1% vs 황교안 36.9% 격차
내일부터 여론조사 발표 못해 ‘깜깜이’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4·15 총선 최대 격전지이자 여야의 차기 대선 주자 1위가 맞붙은 서울 종로에서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후보가 미래통합당 황교안 후보를 오차범위 밖에서 따돌린 것으로 7일 나타났다. 9일부터 선거 관련 여론조사 결과 공표 및 보도가 금지되는 ‘깜깜이 구간’이 시작되는 가운데 마지막으로 공표되는 여론조사에서도 황 후보는 오차범위 내 접전 구도를 만들지 못한 것으로 보인다.

서울신문이 리서치앤리서치에 의뢰해 지난 5~6일 종로의 만 18세 이상 성인 남녀 508명을 대상으로 조사(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 ±4.3% 포인트.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참조)한 결과 이 후보의 지지율이 51.1%로 황 후보(36.9%)를 14.2% 포인트 앞서는 것으로 조사됐다. 우리공화당 한민호(0.3%) 후보, 민중당 오인환(0.2%) 후보가 뒤를 이었고 ‘투표할 후보가 없다’(3.0%)거나 ‘잘 모르겠다’(7.5%)고 응답한 부동층은 10.5%였다.

다른 조사에서도 두 후보의 지지율 차이는 오차범위 밖에서 유지됐다. 이날 엠브레인퍼블릭이 문화일보 의뢰로 조사(지난 4~6일)한 결과에서는 이 후보(53.0%)와 황 후보(27.5%) 간 차이가 25.5% 포인트까지 벌어졌고, 지난 6일 조원씨앤아이가 국민일보와 CBS의 의뢰로 실시한 조사(지난 4~5일)에서는 이 후보가 52.2%, 황 후보가 37.1%로 15.1% 포인트 차이를 보였다. 여론조사마다 차이는 있지만 15% 포인트 안팎의 격차가 좁혀지지 않는 모습이다.

9일부터는 여론조사 발표가 금지돼 ‘깜깜이(블랙아웃) 구간’에 접어들면서 투표함이 열리기 전까지는 표심을 확인할 수 없다. 역대 총선에서는 이 기간 동안 다양한 변수가 반영돼 여론조사와 실제 결과가 다른 경우가 많았다. 특히 20%대에 이르는 무당층의 대부분이 이 기간에 표를 줄 후보를 결정하고, 수도권을 중심으로 여야가 접전을 벌이는 지역이 많아 막판 변수 관리가 승부의 열쇠가 될 전망이다.

이근홍 기자 lkh2011@seoul.co.kr

강윤혁 기자 yes@seoul.co.kr
2020-04-08 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