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확산 우려 충북여성인턴 첫 영상통화 면접

입력 : ㅣ 수정 : 2020-04-07 17:5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지원자 휴대폰 기종 파악하고 통화시간대 설정해 차질없이 진행
충북도청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충북도청

충북도는 2006년 여성인턴 제도 도입 이래 처음으로 신규 인턴을 선발하면서 비대면 화상면접을 시행했다고 7일 밝혔다.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한 조치다.

도는 지난달 13일 대면면접을 실시할 계획이었지만 코로나19 여파로 두차례 일정을 연기한 뒤 고민끝에 지난 6일부터 이틀간 스마트폰을 활용한 영상통화 면접을 진행했다.

도 관계자는 “여성 경제활동 지원을 더 이상 늦출 수 없다고 판단해 영상통화 면접을 하게 됐다”며 “원활한 면접을 위해 응시자 휴대폰 기종파악과 영상통화 시간대 설정 등 철저하게 준비해 차질없이 마쳤다”고 말했다. 면접은 면접관 2명이 1명에게 질문하는 방식으로 1인당 20분간 진행됐다.

한 면접관은 “지금까지 수많은 면접심사에 참여했지만 영상통화 면접은 처음”이라며 “생각보다 쉽고 영상도 깨끗해 대면면접이 어려울때 대안이 될 것 같다”고 말했다.

올해 여성인턴 사업은 평생학습 매니저, 작은 도서관 매니저, 복지 코디네이터, 여성 취업 지원 매니저 등 4개 분야에서 총 60명을 선발한다. 208명이 지원해 3.5대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선발된 인턴은 이달 29일부터 오는 12월18일까지 도내 11개 시·군 사업장에 파견된다. 하루에 6만1600원을 받는다. 경력단절 여성 등을 위해 추진하는 충북여성인턴제는 지난 14년간 1124명이 참여했다.

청주 남인우 기자 niw7263@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