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8, 총선매눈분석] 코로나19가 여당에 유리하다고?

입력 : ㅣ 수정 : 2020-04-07 18:2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21대 총선, ‘바위 전략’ vs ‘조경 전략’ 격돌 예상
4·15총선 주요이슈 톺아보기 <코로나 이슈 총선판 흔들까> 문명재 연세대 행정학과 교수(연세대 미래정부연구센터장·사회과학대학장)가 7일 서울신문 특별기획 선거방송 ‘4·15 총선이슈 톺아보기’ 첫 회 <코로나 이슈 총선판 흔들까>에 출연해 여당의‘바위’(바이러스+위기) 전략과 야당의 ‘조경’(조국+경제파탄) 전략 격돌에 대해 전망하고 있다. 강주리 기자 jurik@seoul.co.kr

▲ 4·15총선 주요이슈 톺아보기 <코로나 이슈 총선판 흔들까>
문명재 연세대 행정학과 교수(연세대 미래정부연구센터장·사회과학대학장)가 7일 서울신문 특별기획 선거방송 ‘4·15 총선이슈 톺아보기’ 첫 회 <코로나 이슈 총선판 흔들까>에 출연해 여당의‘바위’(바이러스+위기) 전략과 야당의 ‘조경’(조국+경제파탄) 전략 격돌에 대해 전망하고 있다. 강주리 기자 jurik@seoul.co.kr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가 전 세계에서 맹위를 떨치는 가운데 치러지는 제21대 총선(4월 15일)이 8일 앞으로 다가왔다. 여야는 코로나 이슈를 어떻게든 자신이 몸 담은 정당과 후보에 유리하게 끌고가려는 전략을 펼치고 있다. 이번 선거를 두고 ‘바위 전략’과 ‘조경 전략’의 격돌이라는 재미있는 분석이 나왔다.

문명재 연세대 행정학과 교수(연세대 미래정부연구센터장·사회과학대학장)는 7일 서울신문 특별기획 선거방송 ‘4·15 총선이슈 톺아보기’ 첫 회 <코로나 이슈 총선판 흔들까>에 출연해 “여당은 정부·여당이 바이러스와 위기를 극복하는데 협력해달라며 ‘바위’(바이러스+위기)를 쭉 굴려 나가자는 전략을 내세울 것이고 야당은 국론이 분열됐던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이슈와 경제 파탄 이유를 들어 청와대와 여당을 심판하자는 ‘조경’(조국+경제파탄) 전략으로 맞붙을 것으로 예상된다”고 진단했다.

실제 선거 첫 주말인 지난 5일 김종인 미래통합당 총괄선거대책위원장은 코로나19 이후 불어닥친 ‘경제 코로나’가 더 심각하다며 “(경기가) 거지같을 뿐만 아니라 깡통을 찰 지경에 도달하고 있다”며 ‘경제 심판론’을 내세웠다. 7일에도 “지난 3년간의 경제 실정을 볼 때 이 정부가 ‘경제 코로나’를 극복할 능력이 없다. 이 정부는 굉장히 무능하다”고 공격했다.

황교안 통합당 대표는 “불공정 아이콘, 불법의 아이콘인 조국 살리기에 열을 올리고 있다”면서 “조국 호위부대가 대거 공천을 받아서 국회 입성을 노리고 있다”고 비판했다.
4·15총선 주요이슈 톺아보기 <코로나 이슈 총선판 흔들까> 문명재 연세대 행정학과 교수(연세대 미래정부연구센터장·사회과학대학장)가 7일 서울신문 특별기획 선거방송 ‘4·15 총선이슈 톺아보기’ 첫 회 <코로나 이슈 총선판 흔들까>에 출연해 여당의‘바위’(바이러스+위기) 전략과 야당의 ‘조경’(조국+경제파탄) 전략  격돌에 대해 전망하고 있다. 강주리 기자 jurik@seoul.co.kr

▲ 4·15총선 주요이슈 톺아보기 <코로나 이슈 총선판 흔들까>
문명재 연세대 행정학과 교수(연세대 미래정부연구센터장·사회과학대학장)가 7일 서울신문 특별기획 선거방송 ‘4·15 총선이슈 톺아보기’ 첫 회 <코로나 이슈 총선판 흔들까>에 출연해 여당의‘바위’(바이러스+위기) 전략과 야당의 ‘조경’(조국+경제파탄) 전략 격돌에 대해 전망하고 있다. 강주리 기자 jurik@seoul.co.kr

반면 더불어민주당은 ‘정부·여당이 힘을 합쳐 코로나19를 극복하겠다’는 메시지를 반복해서 내보내고 있다. 이낙연 민주당 공동선대위원장 겸 코로나19국난극복위원장은 “우리는 협력해서 나라를 구해야할 처지”라면서 “싸우려고 준비하는 사람보다는 일할 준비부터 갖춘 사람을 뽑아주기 바란다”고 지지를 호소했다.

방송에서는 ▲코로나, 총선 주요 변수로 부상한 이유 ▲코로나 후반으로 갈수록 정부·여당에 유리한가 ▲한국에 코로나19 확진자가 탄 배가 입항을 원한다면 국민의 선택은 ▲경기도, 코로나 대응 여론조사 1등과 이재명 경기도지사 ▲‘신천지 강력 대응해야’ 응답자 76% 지지정당 바꿨다의 의미 ▲외신 극찬 ‘정은경 지휘’ 질병관리본부 몸값 상승? ▲정부, 외교적 대응 비판 받은 이유 ▲‘입국제한 조치 강화해야’ 응답자 66%의 정당 선택은 ▲마스크 대란 후 민심 향배 등에 대한 상세한 분석을 들을 수 있다.

앞서 서울신문과 연세대 미래정부연구센터가 공동기획한 ‘21대 총선 주요 이슈 국민 인식 조사’(서울신문 3월 30일자 1·2·6면 참조)는 리서치앤리서치에 의뢰해 지난 10~11일 전국 18세 이상 남녀 1011명을 대상으로 실시했다.

구조화된 설문지를 이용한 일대일 유무선 전화면접(각각 21%, 79%)을 무작위전화걸기(RDD) 방식으로 진행했다. 표본오차는 95% 신뢰 수준에 ±3.1% 포인트, 응답률은 8.5%다. 성별, 연령별, 지역별 가중치를 부여했으며 이는 올해 2월말 행정자치부 주민등록 인구 기준으로 반영했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21대 총선, 색다른 선거방송이 옵니다 서울신문 ‘4·15총선 독자와 톺아보기’ 사고. 2020-03-30 2면

▲ 21대 총선, 색다른 선거방송이 옵니다
서울신문 ‘4·15총선 독자와 톺아보기’ 사고. 2020-03-30 2면

강주리 기자 jurik@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