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콜센터 집단 감염, 원청이 책임져야”

입력 : ㅣ 수정 : 2020-04-07 16:0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7일 서울 종로구 케이트윈타워 앞에서 열린 민주노총 콜센터 노동조합 공동 기자회견 ’에이스손해보험이 콜센터 노동자 코로나 19 집단감염 책임자다!’에서 참석자들이 관련 내용이 적힌 피켓을 들고 있다. 연합뉴스

▲ 7일 서울 종로구 케이트윈타워 앞에서 열린 민주노총 콜센터 노동조합 공동 기자회견 ’에이스손해보험이 콜센터 노동자 코로나 19 집단감염 책임자다!’에서 참석자들이 관련 내용이 적힌 피켓을 들고 있다. 연합뉴스

지난달 10일 서울 구로구 콜센터에서 발생한 코로나19 집단 감염 사태 이후 정부는 사업장 내 손소독제와 마스크 비치, 분산근무 등 예방지침을 내렸다. 하지만 콜센터 상담사들은 아파도 병원에 가지 못하고 업무를 계속해야 하는 등 현장은 여전히 바뀌지 않은 것으로 드러났다.

민주노총 콜센터 노동조합은 7일 서울 종로구 에이스손해보험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코로나19 집단 감염이 발생한 구로 콜센터의 원청인 에이스손해보험의 책임을 촉구하고 나섰다. 중앙방역대책본부의 지난달 25일 발표에 따르면 구로 콜센터 노동자 216명 중 94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그러나 집단 감염 이후에도 에이스손해보험은 책임을 전혀 인정하지 않고 있다는 게 이들의 주장이다. 노조는 “콜 실적과 인력 운용 등에 대한 권한이 원청에 있지만 정부 점검과 감독은 하청업체 중심으로 진행되고 있다”면서 “기본적인 생리 현상인 화장실 가는 것도 여전히 눈치를 주고 전자 감시, 통제를 하는 ‘진짜 사장’은 원청”이라고 지적했다.

희망연대노조 신희철 조직국장은 “코로나19 이후 노조가 교섭을 요구했지만. 원청은 ‘콜센터를 직접적으로 운영하는 하청업체 소관’이라고 했다”고 말했다. 이어 “닭장같은 노동환경을 바꾸려면 공간을 개선하고 설비를 지원하고 실적 압박을 완화하는 등 원청의 역할이 절실한데도 이를 외면한다”고 주장했다.

또 단체는 “사측이 유증상자를 퇴근 조치하지 않고, 노동자들의 사업장 방역 폐쇄 요구를 묵살하면서 피해가 노동자에게만 전가되고 있다”고 했다. 직장갑질119가 지난달 31일부터 나흘간 콜센터 상담사 622명을 대상으로 긴급 설문 조사한 결과 전체 50.5%가 정부 지침이 실효성이 없다고 답하기도 했다. 상담사 10명 중 6명은 여전히 콜센터가 코로나19로부터 “안전하지 않다”고 응답했다.

노조는 “콜센터 집단감염의 근본 원인이 외주화”라며 “방역 등 예방조치, 휴업수당 지급에 대해 원청이 직접 책임지도록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김정화 기자 clea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