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고나라 ‘마스크 사기’로 잡히자 경찰 폭행한 중국인

입력 : ㅣ 수정 : 2020-04-07 15:5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마스크 판다” 속여 45명에게 1900만원 뜯어
대출, 노트북 판매 사기도…3800만원 가로채
경찰에 붙잡히자 수갑 찬 손 휘둘러 상해 입혀
서울남부지검 형사 2부(이정봉 부장검사)는 인터넷 중고거래 사이트에서 마스크를 판다고 속여 2000만원을 가로챈 혐의(사기 등)로 중국인 A(36)씨를 구속기소 했다고 7일 밝혔다.

A씨는 올 2월부터 3월까지 ‘중고나라’ 사이트에서 KF94 마스크를 팔 것처럼 하고 45명에게 1900여만원을 챙겨 가로챈 혐의를 받고 있다.

또 같은 기간 이 사이트 등에서 노트북, 휴대전화 등 각종 물품을 팔 것처럼 하거나 저금리로 대출을 해 주겠다며 접근해 총 58명에게 3800여만원을 받아 가로챈 혐의도 받고 있다.

A씨는 지난달 17일 경찰에 체포되는 과정에서 수갑을 찬 손을 휘둘러 경찰관 2명을 다치게 한 혐의도 추가됐다.

검찰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마스크 공급이 불안정한 상황에서 사기를 벌이고, 경찰관에게 폭력을 행사한 점을 고려해 중형을 구형할 예정”이라며 “코로나19 사태를 악용한 범죄에 엄정 대처하겠다”고 밝혔다.

정현용 기자 junghy77@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