黃 “총선 전이라도 50만원 지급”…劉 “당대표가 악성 포퓰리즘”

입력 : ㅣ 수정 : 2020-04-07 13:3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재난지원금 놓고 통합당 내부서 이견
제21대 총선 종로에 출마한 미래통합당 황교안 후보가 6일 오전 서울 강서구 티브로드방송 강서제작센터에서 열린 종로구 선거방송토론위원회 주최 토론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0.4.6 국회 사진기자단

▲ 제21대 총선 종로에 출마한 미래통합당 황교안 후보가 6일 오전 서울 강서구 티브로드방송 강서제작센터에서 열린 종로구 선거방송토론위원회 주최 토론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0.4.6 국회 사진기자단

미래통합당 황교안 대표가 7일 ‘전국민 50만원 재난지원금 지급’을 재차 주장했다.

황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문재인 대통령은 70%, 이해찬 여당대표는 100%, 정부여당의 재난지원금이 오락가락 지지부진”이라며 “언제까지 총선 계산기만 두들기고 있을건가. 긴급재난지원금 골든타임을 놓쳐서는 안 되니 전국민에게 50만원(4인가구 200만원)을 하루라도 빨리 지급해야 한다”고 밝혔다.

그는 “재원은 이미 확보된 예산 구조조정을 통해 마련하면 된다. 또 어려운 국민들에게 손 벌리면 안 된다”며 “512조원 예산 중 20%만 조정하면 100조원 예산을 확보할 수 있고, 전국민 50만원 지급에 필요한 25조원 재원을 추가적인 세금부담 없이 조달할 수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통합당은 국민을 위한 긴급지원에 선거 유불리를 따지지 않겠다”며 “정부는 선거 전이라도 최대한 빨리 지급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인사말하는 유승민 미래통합당 유승민 의원이 7일 오전 대전 유성갑에 출마한 장동혁 후보 선거사무소에서 장 후보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2020.4.7.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인사말하는 유승민
미래통합당 유승민 의원이 7일 오전 대전 유성갑에 출마한 장동혁 후보 선거사무소에서 장 후보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2020.4.7. 연합뉴스

같은 당 유승민 의원은 황 대표의 제안을 ‘악성 포퓰리즘’이라며 비판했다.

유 의원은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문재인 정권의 포퓰리즘을 비난해왔던 우리 당의 대표가 4월 5일 ‘전 국민에게 50만원씩 주자’고 나왔다”며 “누구는 받고 누구는 못받는 문제로 골머리를 앓던 더불어민주당은 이때다 하고 자기들도 전 국민에게 지급하겠다고 나섰다. 모두 선거를 앞두고 국민의 돈으로 국민의 표를 매수하는 악성 포퓰리즘”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이런 정책을 가장 앞장 서서 막아야 할 정당은 건전보수 정당“이라며 ”그런데 건전보수 정당을 자임하는 통합당이 악성 포퓰리즘에 부화뇌동하다니 참으로 안타까운 일“이라고 했다.

이근홍 기자 lkh2011@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