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긴급복지사업 지원대상 확대…7월까지 540억 투입

입력 : ㅣ 수정 : 2020-04-07 13:0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지원 대상 한시적 확대...코로나19로 위기 처한 6만 가구 지원
경기도청사 전경

▲ 경기도청사 전경

경기도는 정부가 저소득층 긴급복지사업의 지원 대상을 한시적으로 확대함에 따라 ‘경기도형 긴급복지사업’도 같은 기준을 적용해 지원 대상을 확대한다고 7일 밝혔다.

정부는 최근 기존 긴급복지사업의 지원 대상에 코로나19로 위기에 처한 가구를 포함하면서 지원 대상 기준으로 삼는 소득·재산·금융재산 중 재산과 금융재산 기준을 완화해 대상을 늘렸다.

긴급복지 사업은 화재, 재난, 실직 등의 사유로 일시적 위기에 빠진 가구를 대상으로 일정 기간 생계비를 지원하는 사업이다.

이번 정부 조치에 따른 재산·금융재산 기준 완화로 긴급 생계비를 지원받을 수 있는 저소득층의 재산 기준은 시 지역 1억1800만원에서 1억6000만원(+4200만원) 이하로, 군 지역 1억100만원 이하에서 1억3600만원(+3500만원) 이하로 완화됐다.

금융재산 기준도 완화해 가구 원수와 관계없이 일률적인 500만원 이하에서 가구별로 175만(1인 가구)∼739만원(7인 가구)의 여유자금을 더 인정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금융재산 기준은 1인 가구의 경우 675만원 이하, 4인 가구는 974만원 이하, 7인 가구는 1239만원 이하로 각각 완화됐다.

지원 대상인 이들의 소득 기준은 중위소득 75%(4인 가구 기준 월 소득 356만원2000원) 이하이어야 한다.

경기도형 긴급복지사업도 정부의 조치에 따른 지원 대상 완화 변동 폭을 그대로 적용해 이달부터 오는 7월까지 4개월간 지원 대상을 확대한다.

다만 경기도형 긴급복지의 지원 대상은 정부의 긴급복지 기준을 초과하는 중위소득 90%(4인 가구 기준 월 소득 427만원) 이하로 종전과 같다.

재산 기준은 정부의 지원 대상 완화 변동 폭을 그대로 적용해 시 지역 2억4200만원 이하에서 2억8400만원(+4200만원) 이하로, 군 지역 1억5200만원 이하에서 1억8700만원(+3500만원) 이하로 각각 완화됐다.

금융재산 기준의 경우 1천만원 이하에서 가구별로 175만(1인 가구)∼739만원(7인 가구)씩 더 인정해 지원 대상을 확대했다.

도는 이 같은 조치로 지원 대상이 확대됨에 따라 오는 7월까지 4개월간 도내 위기에 처한 6만여가구에 540억원의 긴급 생계비를 지원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했다.

도는 이를 위해 올해 국비 817억원과 도비 100억원 등 모두 917억6천여만원의 예산을 집행할 방침이다.

긴급 생계비 지원 신청은 주소지 읍면동 행정복지센터에서 할 수 있다.

경기도는 지난해 긴급복지 지원사업으로 저소득층 5만8545가구에 국비와 도비를 합쳐 365억원의 긴급 생계비를 지원했다.

이병우 경기도 복지국장은 “위기 도민들이 소외되지 않고 필요한 지원을 제때 받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병철 기자 kbch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