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집콕’에…日 부부싸움 중 부인 사망

입력 : ㅣ 수정 : 2020-04-07 11:2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코로나19 영향에 집에 있는 시간 늘자
전 세계 가정폭력 늘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이후 집 안에서 생활하는 시간이 늘면서 전 세계적으로 가정폭력이 늘었다. 일본에선 가정폭력 끝에 부인이 사망하는 사건이 벌어졌다.

티비아사히는 직장인 마키노 카즈오씨(59)가 지난 5일 밤11시 도쿄의 집에서 5시간 가까이 술을 마신 뒤 아내의 머리 등을 때렸다고 6일 보도했다. 경시청에 따르면 아내는 의식이 사라져 병원에 이송된 후 사망했다.

카즈오씨는 “아내가 내게 ‘코로나 때문에 내 수입이 줄었다’, ‘당신의 벌이도 적어서 생활이 힘들다’ 등의 발언을 해 싸움을 하게 됐다”며 혐의를 인정했다.

실제 프랑스에서는 전국적으로 가정폭력 건수가 전년 대비 32%, 파리에서만 36% 증가했다. 프랑스 정부는 지난달 17일부터 전 국민을 대상으로 이동제한령을 선포했기에 이동제한령 선포된 직후부터 가정폭력 사건이 급증한 셈이다.

크리스토프 카스타네 프랑스 내무장관은 “코로나19를 막기 위해 도입한 대책이 불행하게도 가정폭력 가해자들에게는 더없이 좋은 여건을 만들고 말았다”고 설명했다.

미국 BBC는 코로나19 발원지인 중국 후베이성의 징저우에서 봉쇄령이 내려진 2개월간 가정폭력 신고 건수가 전년 대비 3배 늘었고, 영국 북아일랜드, 스페인 카탈루냐에서도 이동제한령이 시행된 후 가정폭력이 전년 대비 20%가량 늘어난 것으로 보고됐다고 전했다.

말레이시아에서도 이동제한령 이후 평상시보다 2배 많은 가정폭력 피해 신고가 발생하고 있다.

7일 독일 DPA통신에 따르면 마리자 페이치노비치 부리치 유럽 정상회의 사무총장은 인터뷰를 통해 “최근 몇 주 동안 유럽연합(EU) 회원국들에서 여성과 아이들을 상대로 한 가정폭력이 급증하고 있다는 보고서가 나오고 있다”며 “도움을 청하는 문자메시지는 유럽 전역에서 급증했다. 가해자가 지켜보는 상황에서 피해자는 (전화) 신고조차 할 수 없는 상황에 처해있다”고 우려를 표했다.

한국도 올 2~3월 가정 내 아동학대 신고 건수가 전년 대비 급증했다. 어린이집 등의 시설이 휴관하고 재택근무자가 증가하며 아동학대 가해자와 피해 아동이 함께하는 시간이 늘어나면서 신고가 증가한 것으로 분석된다.

김채현 기자 chk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