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단 직원 임시 해고’ 리버풀, 결정 번복 후 사과

입력 : ㅣ 수정 : 2020-04-07 09:1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리버풀. 사진=AFP연합뉴스

▲ 리버풀. 사진=AFP연합뉴스

영국 프리미어리그 구단 리버풀이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여파로 일부 직원을 임시 해고한 것에 대해 사과하고 이를 철회했다.

7일(한국시간) 리버풀은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우리는 잘못된 결론을 내렸다. 이에 대해 진심으로 사과하고 싶다”고 밝혔다.

앞서 지난 5일 리버풀은 코로나19 사태로 리그가 중단되자, 수입 구조에 차질이 생겼다는 이유로 일부 직원을 임시 해고했다.

리버풀은 해고된 일부 직원이 영국 정부의 보조금을 받고 생계유지를 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지만 해당 내용은 논란의 중심에 섰다. 앞서 지난 2월 구단 순수익이 4200만 파운드(약 643억 원)에 달한다는 것을 발표했기 때문.

거센 비판이 이어지자 결국 리버풀은 이를 번복했다. 이어 “경기가 없는 동안 다른 운영 방법을 찾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