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휘성 구속영장 기각…마약류 투약 혐의

입력 : ㅣ 수정 : 2020-04-07 08:3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가수 휘성. 연합뉴스

▲ 가수 휘성. 연합뉴스

수면 마취제인 프로포폴 투약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던 가수 휘성(본명 최휘성·38)에 대한 구속 영장이 기각됐다.

경북지방경찰청은 프로포폴을 투약한 혐의로 휘성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으나 법원이 이를 기각했다고 7일 밝혔다.

영장을 재신청할지 여부는 보완 수사를 한 후 결정할 계획이다.

이와 관련 경찰은 프로포폴 판매책 1명을 구속하고 프로포폴 출처 등에 대해서는 계속 수사하고 있다.

경찰은 지난해 12월 마약 관련 첩보를 확인하는 과정에서 휘성이 프로포폴을 구매한 정황을 포착해 수사해 왔다.

앞서 휘성은 2013년 수면 마취제의 일종인 프로포폴 투약 혐의로 검찰 조사를 받았으나 무혐의 처분을 받은 바 있다.

당시 휘성 측은 “허리디스크, 원형 탈모 등으로 치료를 받는 과정에서 의사 처방에 따라 정상적으로 투약이 이뤄진 점이 인정됐다”고 설명했다.

안동 김상화 기자 shk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