존슨 英 총리 집중치료 병상으로 옮겨 “변고 시 라브 외무가 대행”

입력 : ㅣ 수정 : 2020-04-07 06:3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의 코로나19 증상이 나아지지 않아 집중 치료 병상으로 옮겨진 런던의 세인트 토머스 병원 바깥을 경찰관들이 경호하고 있다. 런던 로이터 연합뉴스

▲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의 코로나19 증상이 나아지지 않아 집중 치료 병상으로 옮겨진 런던의 세인트 토머스 병원 바깥을 경찰관들이 경호하고 있다.
런던 로이터 연합뉴스

보리스 존슨(55) 영국 총리가 코로나19로 인해 집중 치료를 받고 있다. 당분간 정상적인 국정 수행이 어려울 것으로 전망된다.

영국 총리실 대변인은 6일(현지시간) “존슨 총리가 오후에 용태가 나빠지면서 의료팀의 조언에 따라 집중 치료 병상으로 옮겼다”고 밝혔다. 대변인은 “총리는 도미닉 라브 외무장관에게 필요한 직무를 대행하도록 요청했다”면서 “총리는 훌륭한 간호를 받고 있고, 모든 국민보건서비스(NHS) 직원들의 수고와 헌신에 감사하고 있다”고 전했다. 그가 집중 치료 병상으로 옮긴 시점은 이날 오후 7시쯤이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BBC 방송과 일간 가디언 등 현지 언론은 존슨 총리가 의식이 있으며, 산소호흡기의 도움이 필요할 경우에 대비하기 위한 예방 조치의 일환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존슨 총리는 지난달 27일 코로나19 확진 사실을 알렸으며 그 뒤 자가 격리에 들어갔다. 열이 계속되는 등 열흘가량 증상이 나아지지 않자 결국 지난 5일 밤 저녁 런던 세인트 토머스 병원에 입원했다.

존슨 총리는 이날 오후만 해도 트위터를 통해 “기분이 괜찮으며(good spirits), 바이러스와 싸우고 모두를 안전하게 하기 위해서 나의 팀과 계속 연락하고 있다”고 밝히는 등 상태가 괜찮은 듯했다. 총리실 대변인 역시 정례 브리핑을 통해 “총리가 어젯밤 런던 세인트 토머스 병원에서 안정적인 밤을 보냈다. 그는 맑은 정신 상태를 보이고 있다”고 말했다. 총리가 각종 공문 등을 전달받아 업무를 보고 있으며, 여전히 국정을 책임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불과 몇 시간 만에 존슨 총리의 상태가 나빠지면서 정부연구소(Institute for Government)에 따르면 영국은 총리가 정상적인 역할을 수행하지 못할 경우 개입할 수 있는 부총리나 임시 총리의 헌법적 역할에 관한 공식적인 규정이 없다고 BBC는 전했다. 다만 총리는 자신이 직무를 수행하기 어려울 경우에 대비해 권한을 대행할 ‘지정 생존자’(designated survivor)를 정해둔다. 앞서 영국 내 코로나19가 확산하자 존슨 총리는 사실상의 부총리인 라브 외무장관에게 이 역할을 맡겼다.

정부연구소는 만약 재임 중인 총리에 변고가 생기고 현재 보수당처럼 다수당 정부가 들어서 있는 경우 내각이 엘리자베스 2세 여왕에게 즉시 후임을 추천할 수도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이탈리아 보건당국은 6일 오후 6시(현지시간) 기준으로 전국 누적 확진자가 전날보다 3599명 늘어 13만 2547명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신규 확진자 수가 3000명대를 기록한 것은 지난달 17일(3526명) 이후 처음이다. 누적 사망자는 636명 증가한 1만 6523명으로 파악됐다. 전날 집계된 신규 사망자 수보다 100명 이상 늘었다. 이달 1일 727명, 2일 760명, 3일 766명, 4일 681명, 5일 525명 등으로 늘어났다 줄어들었다 다시 늘어났다.

누적 확진자 대비 누적 사망자를 나타내는 치명률은 12.46%로 세계 최고치를 유지했다. 누적 완치자는 2만 2837명으로 전날보다 1022명 늘었다. 중증 환자는 79명 준 3898명으로 집계돼 사흘 연속 감소했다. 의료진 감염 사망자는 주말 이틀 동안 10명 늘어 모두 87명으로 파악됐다.

임병선 기자 bsn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