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HO “文대통령, 세계보건총회 기조발언 해달라”

입력 : ㅣ 수정 : 2020-04-07 01:5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한국 전략 주효” 코로나 대응 호평
WHO 사무총장과 통화하는 문 대통령 문재인 대통령이 6일 오후 청와대 여민관에서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세계보건기구(WHO) 사무총장과 전화 통화하고 있다. 2020.4.6 청와대 제공=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WHO 사무총장과 통화하는 문 대통령
문재인 대통령이 6일 오후 청와대 여민관에서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세계보건기구(WHO) 사무총장과 전화 통화하고 있다. 2020.4.6 청와대 제공=연합뉴스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세계보건기구(WHO) 사무총장은 6일 “적극적인 검사와 진단, 확진환자 동선 추적 등 한국의 포괄적 전략이 주효하게 작용하고 있다”며 한국의 코로나19 대응을 높게 평가했다.

테워드로스 사무총장은 문재인 대통령과의 통화에서 “어제 한국 내 확진환자가 가장 감소했다는 반가운 보고를 받았는데 한국 상황이 호전되는 것으로 보인다”며 이렇게 말했다고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이 전했다.

테워드로스 사무총장은 5월에 화상으로 열릴 세계보건총회(WHA)에서 문 대통령이 아시아 대표로 기조발언을 해 달라고 요청했다. 그는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와 시릴 라마포사 남아공 대통령이 유럽 및 아프리카를 대표해 발언하기로 했다”며 “각국이 코로나19 대응에 관한 한국의 경험을 공유하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WHO는 또한 사하라 이남 아프리카 국가에 대한 진단키트 등 현물 지원에도 관심을 기울여 달라고 했다.

이에 문 대통령은 “각국에서 요청하는 방역 노하우와 방역물품에 대해 형편이 허용하는 대로 적극 지원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임일영 기자 argus@seoul.co.kr

2020-04-07 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