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당 김대호 “3040 문제의식은 논리 아니다. 거대한 무지와 착각”

입력 : ㅣ 수정 : 2020-04-06 11:2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필승 다짐하는 김대호 통합당 관악구갑 후보 (서울=뉴스1) 김명섭 기자 = 김대호 미래통합당 관악구갑 후보가 6일 서울 영등포구 중앙당사에서 열린 서울 현장 선거대책위원회 회의에서 필승을 다짐하고 있다. 2020.4.6/뉴스1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필승 다짐하는 김대호 통합당 관악구갑 후보
(서울=뉴스1) 김명섭 기자 = 김대호 미래통합당 관악구갑 후보가 6일 서울 영등포구 중앙당사에서 열린 서울 현장 선거대책위원회 회의에서 필승을 다짐하고 있다. 2020.4.6/뉴스1

4·15 총선에서 서울 관악갑에 출마하는 미래통합당 김대호 후보가 “3040대 (문제 의식은) 논리가 아니다”라는 발언을 해 논란이다.

김 후보는 6일 오전 서울 영등포 당사에서 열린 통합당 서울 현장 선거대책위원회 회의에 참석해 “지역을 돌아다니다보면 60~70대의 반응은 대단히 뜨겁다. 대한민국이 이대로 가다간 결단날 것 같다는 엄청난 위기감이 있는 반면 30대 중반에서 40대는 차갑다”면서 “심지어 경멸과 혐오가 보인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60대와 70대는 대한민국이 얼마나 열악한 조건에서 발전을 이룩했는지 잘 알지만 30대와 40대는 그것을 잘 모르는 것 같다”며 “이분들은 태어나 보니 살만한 나라가 됐고, 그 기준이 일본 유럽쯤 되는 것 같다”고 했다.

그러면서 “(3040은) 왜 대한민국이 이 정도밖에 안되나. 이른바 보수 수구 기득권 때문이라고 생각하는 듯 하다”고 말했다. 또한 “대한민국이 어떻게 이만큼 성장했는지 동력을 모르다보니 기존의 발전 동력을 파괴하는 식으로 움직이는게 문제 핵심인 것 같다”고도 덧붙였다.

김 후보는 “50대 민주화 세력의 문제의식은 논리가 있다. 근데 30대 중반에서 40대의 (문제의식은) 논리가 아니다. 막연한 정서다. 거대한 무지와 착각”이라고도 주장했다.

이하영 기자 hiyoung@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