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신텍 본사 울산으로 이전

입력 : ㅣ 수정 : 2020-04-06 11:1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친환경 보일러 분야 사업 역량 강화 기대
현대신텍이 이란 톰바크에 공급한 산업용 보일러. 현대중공업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현대신텍이 이란 톰바크에 공급한 산업용 보일러. 현대중공업 제공.

현대신텍 본사가 경남 창원에서 울산으로 이전했다.

현대중공업파워시스템은 최근 현대신텍 본사를 경남 창원에서 울산 동구 전하동으로 이전했다고 6일 밝혔다. 현재 울산 동구 현대신텍 본사에는 직원 80여명이 근무하고 있다.

현대중공업파워시스템은 2018년 현대중공업 육상플랜트 사업에서 독립해 출범한 보일러 전문회사다. 사업역량 강화를 위해 동종업체인 현대신텍을 지난해 12월 인수했다.

순환유동층 보일러와 배열회수 보일러 분야에서 40년 넘게 설계 기술과 제작 경험을 쌓은 현대중공업파워시스템은 이번 인수를 통해 현대신텍 산업용 보일러와 미분탄 보일러까지 사업 영역을 확대해 종합 보일러 전문기업으로 발돋움하게 됐다.

권오식 현대중공업파워시스템 대표가 현대신텍 대표를 겸직하면서 양사 간의 기술 융합과 시너지 강화를 이끌고 있다.

현대중공업파워시스템 관계자는 “현대신텍 본사를 현대중공업파워시스템 설계부서가 있는 울산으로 이전함으로써 양사 모두 기술 경쟁력을 높이고, 앞으로 친환경 보일러 분야에서 사업역량도 한층 강화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울산 박정훈 기자 jhp@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