빌게이츠, 한국 코로나19 대응 언급하며 “성공했다”

입력 : ㅣ 수정 : 2020-04-06 10:1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빌 게이츠 마이크로소프트(MS) 창업자. EPA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빌 게이츠 마이크로소프트(MS) 창업자.
EPA 연합뉴스

빌 게이츠 “사망자 백악관 예상보다 덜 나올 것”

마이크로소프트(MS) 창업자 빌 게이츠가 한국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을 미국의 본보기로 삼아야 한다고 말했다. 또 ‘사회적 거리두기’의 중요성을 언급했다.

5일(현지시간)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빌 게이츠는 폭스뉴스와의 인터뷰에서 “피할 수 없는 일이 아니다”며 “물론 우리는 막대한 경제적 비용을 지불 해야겠지만 사회적 거리두기를 실행하고, 검사 횟수를 늘리면 사망자 수는 최악의 경우보다 밑돌 것”이라고 말했다.

다만 “백신이 개발될 때까진 상황이 정상으로 돌아가지 않을 것이라고 봐야 한다”고 덧붙였다.

게이츠의 이 같은 발언은 지난달 31일 백악관이 “‘사회적 거리두기’가 실행돼도 향후 2개월 동안 10만~24만 명의 사망자가 발생한다”는 말을 부인한 것이다.

“한국 배워야, 24시간 안에 검사 끝내는 곳”

빌 게이츠는 미국의 토크쇼 ‘더 데일리쇼’에서는 “미국이 어떤 나라를 본보기로 삼아 코로나19에 대응해야 하느냐”는 질문에 가장 먼저 한국을 꼽았다.

게이츠는 “한국은 중간 크기의 감염이 발생했지만 검사와 격리 조치, 동선 추적 등을 통해 상승곡선을 완만하게 하는 데 성공했다”며 “미국의 감염병은 한국보다 더 폭넓게 퍼져 있어, (진원지인) 중국의 후베이성과 비슷한 상황이다. 미국은 중국처럼 엄격한 봉쇄를 하진 않는다는 차이가 있다”고 말했다.

코로나19 검사 시 신속함이 필요하다고 강조하며 게이츠는 “검사를 많이 하는 것보다 검사 결과가 빨리 나오는 것이 중요하다. 한국은 검사 결과가 24시간 이내로 나온다”고 말했다.

한편 6일 기준 미국 내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확진자는 33만명, 사망자는 9000명을 넘었다. 미 존스홉킨스대 집계에 따르면 이날 오전 5시52분(한국시간) 기준 미국의 코로나19 확진자 수는 33만1234명이다. 이로써 미국의 코로나 환자 수는 전 세계 코로나19 확진자(126만3976명)의 4분의 1을 넘게 됐다. 사망자 수는 9458명이다.

김채현 기자 chk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