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탈리아·스페인·프랑스 하루 희생자 줄어, 유럽 안정화 신호?

입력 : ㅣ 수정 : 2020-04-06 07:3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거리 두고 일몰 즐기는 독일인들 독일인들이 5일(현지시간) 보트롭에 있는 하니엘 슬랙힙(slagheap, 광산에서 나온 돌찌꺼기 더미) 위에서 사회적(물리적) 거리 두기를 지키며 일몰을 즐기고 있다. 이 나라에서는 둘 이상의 만남을 금지하고 있다. 보트롭 EPA 연합뉴스

▲ 거리 두고 일몰 즐기는 독일인들
독일인들이 5일(현지시간) 보트롭에 있는 하니엘 슬랙힙(slagheap, 광산에서 나온 돌찌꺼기 더미) 위에서 사회적(물리적) 거리 두기를 지키며 일몰을 즐기고 있다. 이 나라에서는 둘 이상의 만남을 금지하고 있다.
보트롭 EPA 연합뉴스

유럽에서 코로나19 상황이 가장 심각했던 이탈리아와 스페인에서 안정 국면으로 들어선 듯한 신호가 계속됐다.

5일(현지시간) 이탈리아의 일일 사망자는 약 2주 만에 최저치를 기록했다. 오후 6시 기준 이탈리아의 코로나19 신규 사망자는 525명으로 지난달 19일 427명을 기록한 이후 최저치를 나타냈다.

확진자는 12만 8948명으로 전날보다 4316명 늘어 신규 확진자가 일주일 연속 4000명대를 유지했다. 북부의 103세 여성이 코로나19에서 완치됐다는 보도도 나왔다.

이탈리아 시민보호청의 안젤로 보렐리 청장은 “좋은 소식이지만 경계를 늦추면 안 된다”고 말했다.

유럽에서 이탈리아 다음으로 코로나19 사망자가 많은 스페인 역시 확진자와 사망자 증가세가 모두 꺾이는 모습이다. 사망자는 1만 2418명으로 전날보다 674명(5.7%)이 늘었다. 일일 사망자 수는 지난 2일 950명으로 정점을 찍은 이래 사흘 연속 감소했으며, 신규 확진자 발생률도 열흘 전 14%에서 지난 1일 8.2%에 이어 이날 4.8%로 계속 줄고 있다.

코로나19 확진자가 유럽에서 스페인, 이탈리아 다음으로 많은 독일의 누적 확진자는 10만 명을 넘어섰다. 미국 존스홉킨스 대학의 6일 오전 4시 41분(한국시간) 집계에 따르면 10만 9명으로 나타났다. 사망자는 1575명으로 치명률은 1.5% 수준으로 다른 나라에 견줘 현저히 낮지만, 지난달 중순까지만 해도 0.5% 아래였던 것이 요양원 집단감염 등으로 노년층 사망자가 늘면서 계속 높아지고 있다.

다만 보건 당국은 확진자 1명이 최대 7명을 감염시켰다가 최근 들어 1명을 감염시키는 선으로 줄어든 것으로 보고 확산세가 어느 정도 누그러졌다고 판단하고 있다.

프랑스의 병원 기준 신규 사망자 수도 357명으로 전날 441명보다 줄었다.

프란치스코 교황은 부활절을 일주일 앞둔 성지 주일인 이날 신자 없이 미사를 집전했다. 바티칸의 성 베드로 대성당에서 성직자와 성가대 일부만 참석한 채 미사를 열고 코로나19에 취약한 계층에게도 관심을 둘 것을 촉구했다.

맷 핸콕 보건장관은 BBC방송에 출연해 “집 밖에서의 모든 형태의 운동을 금지하는 것을 바라지 않는다면 룰을 따라야 한다”고 말했다. 영국 정부는 지난달 23일 일단 3주를 기한으로 이동제한령을 발령했는데, 날씨가 따듯해지면서 거리에서 조깅이나 산책을 하는 사람이 차츰 늘면서 이동제한령의 효과가 반감된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엘리자베스 2세(93) 여왕은 이날 코로나19 사태에 대한 대국민 TV 특별연설을 통해 자국민과 의료진, 당국자들을 격려했다. 여왕은 미리 공개된 연설 발췌본을 통해 “후세가 우리를 매우 강인한 사람들로 기억할 것”이라고 말했다.

임병선 기자 bsn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