英 총리 “상태 나아지지 않아” 입원, 뉴욕주 하루 사망자 처음으로 ↓

입력 : ㅣ 수정 : 2020-04-06 11:4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5일(이하 현지시간) 코로나19 증상이 나아지지 않아 예방적 차원에서 병원에 입원한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가 의료진을 비롯한 국민건강서비스(NHS) 종사자들을 격려하기 위한 박수 보내기에 동참해 손뼉을 마주 치고 있다. 총리실 제공 AP 연합뉴스

▲ 5일(이하 현지시간) 코로나19 증상이 나아지지 않아 예방적 차원에서 병원에 입원한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가 의료진을 비롯한 국민건강서비스(NHS) 종사자들을 격려하기 위한 박수 보내기에 동참해 손뼉을 마주 치고 있다.
총리실 제공 AP 연합뉴스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가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지 열흘 만에 증상이 계속 나아지지 않아 검사를 받기 위해 병원에 입원했다.

총리실은 5일(현지시간) 성명을 통해 총리 관저에서 자가 격리 중이던 총리가 주치의의 조언을 받아들여 예방적인 차원에서 검사를 받기 위해 병원을 찾은 것이라고 설명했다. 대변인은 “총리가 이 믿기 어려운 힘든 일들을 해내는 모든 국민건강서비스(NHS) 직원들에게 감사를 표하고 국민들에게는 NHS를 보호하고 목숨을 살리기 위해 집에 머무르라는 정부의 조언을 충실히 따라 줄 것을 촉구했다”고 전했다.

영국의 코로나19 사망자는 하루 621명이 늘어 전날 4313명에서 4934명으로 늘어났다. 누적 확진자는 4만 7806명이다.

한편 미국 뉴욕주에서는 24시간 기준 신규 사망자가 처음으로 줄었다. 앤드루 쿠오모 지사는 이날 브리핑을 통해 뉴욕주의 코로나19 확진자가 전날보다 8327명 늘어난 12만 2031명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사망자는 전날보다 594명이 증가한 4159명을 기록했다.

하루 전 640명의 신규 사망자가 보고된 것에 견주면 46명이 줄었다.

쿠오모 지사는 신규 사망자 숫자가 약간 정체됐지만 “일시적 현상일 수 있다”면서 섣부른 낙관을 경계했고, 코로나19의 확산이 정점 근처에 이르렀을 수도 있지만 “앞으로 며칠까지 모른다. (확산세가) 올라갈 수도 있고, 내려갈 수도 있다. 중환자실 신규 입원이 다소 줄고, 퇴원율이 다소 높아지고 있다. 이것은 좋은 소식”이라고 강조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코로나19 대응 태스크포스 브리핑을 통해 “터널의 끝이 보이는 것 같다”고 반색했지만 제롬 앤더스 공중보건서비스단 단장은 지난 24시간 동안 1200명이 목숨을 잃었다면서 힘든 한 주가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또 쿠오모 지사는 코로나19 환자들이 쇄도하면서 병원들이 불가능한 것을 요구받고 있고, 의료 시스템에 엄청난 ‘스트레스’가 가해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각 병원에 모든 필요한 장비를 보낼 것이라고 말할 수 없다. 우리는 그것을 모두 확보하고 있지 못하다”면서 전체적으로 장비가 부족한 상황에 일시적으로 여유가 있는 병원의 장비를 당장 필요한 병원으로 재배치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미국 전체 확진자는 존스홉킨스 대학의 6일 오전 10시 34분 집계에 따르면 33만 7310명이며 사망자는 9634명으로 1만명을 눈앞에 두고 있다. 전 세계 183개 나라와 지역의 확진자는 127만 3990명, 사망자는 6만 9444명으로 역시 7만명을 앞에 두고 있다.

임병선 기자 bsn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