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7%’ 상장사 1분기 ‘실적 쇼크’ 온다

입력 : ㅣ 수정 : 2020-04-06 06:4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영업익 전망치 16.7조… 3.4조 감소 예상
30일 급락 출발했던 코스피가 등락 끝에 약보합 마감했다. 이날 코스피는 전 거래일보다 0.61포인트(0.04%) 내린 1,717.12에 거래를 마쳤다. 사진은 30일 장 마감한 서울 을지로 하나은행 본점 딜링룸 모습. 2020.3.30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30일 급락 출발했던 코스피가 등락 끝에 약보합 마감했다. 이날 코스피는 전 거래일보다 0.61포인트(0.04%) 내린 1,717.12에 거래를 마쳤다. 사진은 30일 장 마감한 서울 을지로 하나은행 본점 딜링룸 모습. 2020.3.30
연합뉴스

내일 삼성전자 시작해 줄줄이 실적 발표

코로나19 확산으로 국내 상장사 1분기 영업이익이 지난해보다 약 17% 감소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7일 삼성전자 1분기 잠정실적 발표를 시작으로 주요 기업들의 실적 발표가 잇따른다.

5일 금융정보업체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증권사 3곳 이상의 실적 추정치가 있는 상장사 141곳의 1분기 연결 영업이익 전망치는 16조 7942억원(지난 3일 기준)으로 집계됐다. 이는 지난해 1분기 영업이익 20조 2154억원보다 16.92% 감소한 것이다. 이 전망치가 현실화되면 국내 1분기 기업 영업이익은 지난해에 이어 2년 연속 두 자릿수 감소세를 이어 가는 것이다.

주요 기업별로는 삼성전자(0.08%)·현대차(4.14%)·삼성물산(67.99%) 등은 영업이익 증가가, 한국전력은 흑자(4217억원) 전환이 예상된다. 반면 SK하이닉스(-66.70%), LG전자(-5.35%), 포스코(-43.77%), 현대모비스(-2.29%), 기아차(-30.78%) 등은 영업이익이 크게 줄고 SK이노베이션은 적자(-4729억원) 전환될 것으로 전망됐다. 특히 삼성전자 영업이익 추정치는 평균 6조 2381억원인데 시장에서는 대체로 6조원 달성 여부에 따라 증시 투자심리가 영향을 받을 가능성이 크다고 보고 있다.

김용구 하나금융투자 연구원은 “코로나19에 따른 세계 실물경제 ‘셧다운’ 등을 고려하면 1분기 실적은 ‘쇼크’로 나올 가능성이 크다”고 우려했다.

강윤혁 기자 yes@seoul.co.kr

2020-04-06 20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