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의 역설… 노트북은 특수

입력 : ㅣ 수정 : 2020-04-06 06:1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온라인 개학·재택근무로 판매량 급증
세종교육청 전체 초중등 교원 대상 원격수업 연수 완료 세종시교육청이 온라인 개학에 따라 원격수업을 해야 하는 시내 모든 교원을 대상으로 지난달 31일부터 3일까지 나흘간 원격 수업 플랫폼 활용 연수를 마쳤다고 밝혔다. 사진은 원격수업 연수 중인 세종교육청 관내 교사들. 2020.4.3  세종교육청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세종교육청 전체 초중등 교원 대상 원격수업 연수 완료
세종시교육청이 온라인 개학에 따라 원격수업을 해야 하는 시내 모든 교원을 대상으로 지난달 31일부터 3일까지 나흘간 원격 수업 플랫폼 활용 연수를 마쳤다고 밝혔다. 사진은 원격수업 연수 중인 세종교육청 관내 교사들. 2020.4.3
세종교육청 제공

코로나19 사태가 때아닌 ‘컴퓨터(PC) 판매 호황’을 이끌고 있다. 사상 첫 초·중·고교 온라인 개학과 늘어난 실내 생활, 재택근무 등이 겹치면서 컴퓨터 관련 제품들의 판매가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에누리’ 노트북 판매량 두 달 새 2.84배 늘어

5일 가격비교 사이트 ‘에누리’에 따르면 국내에 코로나19 확진환자가 처음 발생한 지난 1월 20일 이후 노트북 판매가 꾸준히 늘고 있다. 1월 넷째 주(1월 20~26일)의 노트북 판매량을 100%로 봤을 때 2월 4주차(2월 24일~3월 1일)는 338%, 3월 4주차(3월 23~29일)는 284%로 판매가 늘었다. 특히 3월에는 216~284%를 유지하며 꾸준한 판매량을 보였다. 에누리 관계자는 “코로나19 사태로 전체 소비가 침체된 편인데 유독 노트북 판매가 두드러졌다”며 “대학교가 온라인으로 개강했고 초·중·고교에서도 온라인 개학을 앞두고 있어 이에 대비하기 위한 수요가 있었던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가전양판점인 롯데하이마트에서도 3월 들어 PC 제품(데스크톱, 노트북, 태블릿PC)을 찾는 소비자가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롯데하이마트에 따르면 3월 동안 판매된 PC 품목 매출액은 2월에 비해 약 15% 늘어났다. 올 3월의 PC 매출액은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할 때도 5%가량 증가했다. 매년 입학이나 개학 직전인 2월에 학습용 PC에 대한 수요가 높은데 코로나19의 여파로 3월에 PC가 더 잘 팔리는 기현상이 나타난 것이다. 업계 관계자는 “4월 들어서도 노트북, 태블릿PC, 데스크톱 순서로 판매량이 높은 상황”이라며 “온라인 수업이나 재택근무에 대비하기 위해 웹캠이나 이어폰 등을 새로 구매하는 이들도 꾸준하다”고 말했다.

●집콕 여파로 넷플릭스 이용자도 13% 늘어

코로나19 확산 예방을 위해 집에 머무는 시간이 길어지면서 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 시청이 늘어난 것도 PC 판매량 증가에 한몫했다. 모바일앱 시장 분석업체인 앱마인더에 따르면 1월 첫째~셋째 주 대비 2월 첫째~셋째 주 OTT 업체 넷플릭스의 앱 이용자는 92만명에서 104만명으로 12.8%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업계 관계자는 “OTT 시청이 늘다 보니 스마트폰보다 큰 화면으로 영상을 즐기려는 이들이 태블릿PC를 많이 구매한 것으로 분석된다”고 말했다.

한재희 기자 jh@seoul.co.kr
2020-04-06 18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