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페인 하루 674명 사망, 지난달 26일 이후 처음으로 700명 아래

입력 : ㅣ 수정 : 2020-04-05 20:3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스페인 북부 팜플로나에 있는 산 로렌초 성당의 사제가 4일(현지시간) 코로나19 때문에 미사가 취소돼 텅 빈 복도를 걸어오고 있다. 팜플로나 AP 연합뉴스

▲ 스페인 북부 팜플로나에 있는 산 로렌초 성당의 사제가 4일(현지시간) 코로나19 때문에 미사가 취소돼 텅 빈 복도를 걸어오고 있다.
팜플로나 AP 연합뉴스

스페인에서 코로나19 사망자가 하루 674명 늘어나는 데 그쳐 사흘 연속 줄었다.

스페인 보건부는 5일 정오(이하 현지시간) 기준 코로나19로 674명이 숨져 모두 1만 2418명이 희생됐다고 집계했다. 신규 사망자는 전날보다 135명이 줄어든 것이다. 이 나라의 코로나19 사망자는 사흘 연속 줄었고, 이날 사망자는 지난달 26일 이후 열흘 동안 가장 적으며 700명 미만도 물론 처음이다.

누적 확진자는 13만 759명이 됐다. 주말 이탈리아를 제치고 미국에 이어 두 번째, 유럽에서 첫 번째로 감염자가 많은 나라가 됐지만 정점을 찍은 것이 아닌가 하는 희망을 품게 했다.

페드로 산체스 스페인 총리는 오는 26일까지 3주 더 국가 봉쇄령을 연장하기로 했다. 그는 이런 제한이 “삶을 구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스페인 일간 엘파이스와 영국 일간 가디언과의 인터뷰를 통해 “유럽의 다른 나라들도 방심하면 안된다”고 경고했다. 이어 “낡은 국가 도그마와 결별할 때다. 우리는 새로운 시대에 들어가고 있어 새로운 대응을 요구하고 있다. 긍정적인 가치를 붙들어야 하며 다른 요소들을 재창조해야 한다. 지금 당장 행동하지 않으면 안된다. 유럽 자체가 경각에 달해 있다”고 말했다.

이란 보건부도 정오 기준 코로나19 확진자가 전날보다 2483명 늘어 5만 8226명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하루 확진자는 지난달 31일부터 엿새째 감소했다. 하루 확진자 증가율도 같은 기간 7.5%에서 4.5%까지 내려갔다.

다만 사망자는 151명 늘어 모두 3603명(치명률 6.2%)이 됐다. 전날보다 7명 줄었으나, 최근 한 주의 일일 사망자 수는 들쑥날쑥했다. 누적 완치자는 2만 2011명으로 완치율은 37.8%였다. 이날 신규 완치자는 2275명으로 신규 확진자와 맞먹었다.

인도의 확진자 수는 3000명을 넘어섰다. 인도 보건·가족복지부와 현지 언론에 따르면 누적 확진자 수는 현지시간 5일 오후 4시 현재 3374명을 기록했다. 확진자 3000명을 넘어선 시점은 전날 밤으로, 지난 1일 오후 확진자 수가 1637명이었던 점을 고려하면 사흘 만에 곱절이 됐다.

4일에도 하루 동안 525명의 신규 확진자가 발생했다고 NDTV는 보도했다. 5일 현재 코로나19 관련 누적 사망자는 77명이다.

임병선 기자 bsn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