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임종석 파렴치한 정치선동, 나라 망친 것부터 반성하길”

입력 : ㅣ 수정 : 2020-04-05 19:2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김황식 전 총리 “나경원, 당선되면 대권도 도전 가능”
김황식 전 국무총리(왼쪽)가 5일 오후 동작구 사당동 지하철 남성역 인근 도로에서 동작을에 출마한 미래통합당 나경원 후보 지원 유세를 하고 있다. 2020.4.5 연합뉴스

▲ 김황식 전 국무총리(왼쪽)가 5일 오후 동작구 사당동 지하철 남성역 인근 도로에서 동작을에 출마한 미래통합당 나경원 후보 지원 유세를 하고 있다. 2020.4.5 연합뉴스

서울 동작을에 출마한 미래통합당 나경원 후보는 5일 임종석 전 청와대 비서실장을 향해 “자기 생존을 위해 함부로 선거판을 휘젓고 다닐 시간에 지난 3년 나라를 망쳐놓은 것부터 반성하길 바란다”고 밝혔다.

나 후보는 이날 입장문을 통해 “일꾼을 국회로 보내자면서 거짓말꾼을 국회로 보내자는 임 전 실장은 대한민국 국회의원 선거에 먹칠을 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임 전 실장의 독설과 음해는 절대 묵과할 수 없는 정치선동”이라며 “야당을 궤멸의 대상으로 여기고, 국회를 우습게 여기는 문재인 정권의 핵심 인물인 임 전 실장이 감히 ‘싸움’이라는 단어를 입에 올리다니 적반하장도 유분수”라고 했다.

그러면서 “‘정치 판사’ 행적으로도 모자라 거짓말로 국민을 속인 (더불어민주당 이수진) 후보자를 두고 ‘정치 신인이기 때문에 국민이 무서운 줄을 잘 안다’고 비호하는 파렴치한 모습 앞에서는 할 말을 잃었다”며 “거짓말이나 두둔하는 행태가 스스로를 더 비참하게 만들고 있다는 사실을 잊지 말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임 전 실장은 이날 이 후보 지원 유세에서 “20대 국회를 가장 많이 싸우고 일 안 하는 국회로 이끈 책임을 나 후보가 져야 한다. 싸움꾼을 몰아내고 일하는 새로운 사람을 국회로 보내자”고 강조했다.

한편 김황식 전 국무총리는 나 의원 지원 유세에서 “나 후보는 아무리 정치판이 험해도 바르게 해나갈 정치인이다. 이제 당선되면 5선인데 당대표, 대통령도 도전할 수 있다”며 “나 후보의 승리가 정의고 그게 대한민국의 미래”라고 했다.

이근홍 기자 lkh2011@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