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CDC, 미국민에 자발적 마스크 착용 권고”…새 지침 제시

입력 : ㅣ 수정 : 2020-04-04 10:4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의료용 아닌 천 마스크 등 권해…“기존 ‘사회적 거리두기’ 지침 대체 아냐”
코로나19 일일 정례 브리핑하는 트럼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태스크포스(TF) 일일 정례 브리핑에서 발언하고 있다. 워싱턴 AFP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코로나19 일일 정례 브리핑하는 트럼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태스크포스(TF) 일일 정례 브리핑에서 발언하고 있다.
워싱턴 AFP 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3일(현지시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처와 관련, 질병통제예방센터(CDC)는 국민에게 자발적인 마스크 등 안면 가리개 착용(face covering)을 권고한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 코로나바이러스 태스크포스 브리핑에서 이같이 밝히면서 이는 코로나바이러스 확산을 막기 위한 추가적인 자발적 공중보건 조치라고 말했다.

CDC는 미 국민이 외출할 때와 공공장소 등에서 자발적으로 마스크 등으로 얼굴을 가릴 것을 권하며 의료용 마스크가 아닌 천 마스크 등의 안면 가리개를 권한다고 트럼프 대통령은 설명했다.

그는 또 CDC는 의료용 또는 수술용 마스크를 사용하라고 조언하는 것이 아니라면서 이는 일선 의료진을 위해 비축돼야 한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CDC 권고의 적용 기간과 관련, “그들은 일정 기간 그것을 제안한다”고 말했다.

그러나 CDC의 새로운 가이드라인이 이전에 권고했던 ‘사회적 거리두기’ 조치나 손을 씻으라는 지침을 대체하는 것은 아니라고 강조했다.

다만 트럼프 대통령은 CDC 권고에도 불구하고 “나는 그것을 할 것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며 자신은 마스크를 착용하지는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마스크를 쓰지 않는 이유에 대한 질문에 “안면 마스크를 착용하고 (다른 나라)대통령, 총리, 독재자, 왕, 여왕을 맞이하는 것은 생각할 수 없다”고 말했다.

새 지침은 아프지 않은 사람에게는 마스크가 필요하지 않다는 기존 지침을 뒤집은 것이라고 CNN방송은 전했다.

이는 미국 내 코로나19 환자의 급증 속에 무증상 감염 우려가 높아지는 것을 고려한 조치로 보인다.

제롬 애덤스 공중보건서비스단 단장은 이번 지침 변경은 증상이 없는 사람들이 상당한 전염을 일으킬 수 있음을 시사하는 새로운 정보에 의해 이뤄진 것이라고 설명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중요 의료용품의 수출을 막기 위해 국방물자생산법을 발동했다고 밝혔다.

그는 “우리는 부족한 보건 및 의료용품이 부도덕한 행위자들과 폭리를 취하는 사람들에 의해 수출되는 것을 막기 위해 국방물자생산법을 발동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중요 물자의 사재기와 가격 담합을 막기 위해 이번 주에 연방 정부가 약 20만개의 인공호흡기와 13만개의 수술용 마스크, 60만개의 장갑, 기타 물품들을 확보했다고 말했다.

그는 “우리는 국내에서 즉시 사용하기 위해 이들 물품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와 관련, 3M은 이날 “트럼프 행정부가 캐나다는 물론 다른 중남미 국가들에 우리가 현재 미국 내에서 생산하고 있는 마스크의 수출을 중단할 것을 요청했다”고 밝힌 바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보험에 들지 않은 코로나19 환자를 치료하는 병원에 비용을 지급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는 지난달 발효된 경기부양책에서 의료기관 지원에 배정된 1천억달러를 사용, 비보험 환자를 치료한 병원에 보상하는 형태라고 알렉스 에이자 보건복지부 장관은 설명했다.

한편 트럼프 대통령은 11월 3일 대선과 관련, 우편 투표가 아닌 직접 출석하는 투표로 치러져야 한다고 말했다. 우편 투표는 부정행위 가능성이 있다는 이유에서다.

그는 만약 가을에 바이러스가 여전히 존재한다면 우편 투표가 옵션이 돼야 하느냐는 질문에는 “유권자 아이디(ID)가 중요하다. 사람들은 유권자 ID로 투표해야 한다”며 “유권자 ID를 원하지 않는 이유는 속이려는 의도 때문”이라면서 우편 투표에 부정적 견해를 보였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