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총리 “강도높은 사회적 거리두기 지속…긴장 풀 상황 아냐”

입력 : ㅣ 수정 : 2020-04-04 10:1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중대본 회의…“느슨해지면 그동안의 노력 물거품”“해외유입 꾸준·수도권 감염 진정 안돼…감당못할 혼란보다 인내가 낫다”
코로나19 중대본 회의에서 발언하는 정세균 총리 정세균 국무총리가 4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며 발언하고 있다. 2020.4.4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코로나19 중대본 회의에서 발언하는 정세균 총리
정세균 국무총리가 4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며 발언하고 있다. 2020.4.4
연합뉴스

정세균 국무총리는 4일 정부가 현재 시행 중인 고강도 사회적 거리두기와 관련해 “앞으로 일정 기간 강도 높은 사회적 거리두기를 지속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고 밝혔다.

정 총리는 이날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을 위한 중앙안전재난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서 “방역과 의료전문가 의견과 지역사회 의견도 다르지 않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같은 발언은 코로나19의 지속저인 해외유입과 산발적 지역사회 감염으로 인해 정부가 오는 5일로 끝나는 고강도 사회적 거리두기를 당분간 연장하기로 결정한 데 따른 것이다.

정 총리는 “코로나19 발생 후 모든 국민이 참여한 가운데 사회적 거리 두기를 실천해왔고, 아이들의 개학을 위해 2주 전부터는 강도를 더욱 높인 결과 미국, 유럽과 비교해 상대적으로 감염으로부터 안전한 환경을 유지하고 있다”고 언급했다.

정 총리는 “국내 감염은 우리 의료체계가 감당할 수 있는 수준에서 관리되고 있고 감염경로를 알 수 없는 확진자는 크게 줄었다”며 “교회와 어린이집 등 밀집시설 감염이 크게 확산되지 않은 것은 사회적 거리두기의 성과로, 어려운 가운데서도 기꺼이 일상을 희생하며 적극 협조해 준 국민에게 깊이 감사드린다”고 했다.

정 총리는 “그러나 상황은 여전히 엄중하다”며 “유학생 등의 해외유입 사례가 꾸준히 발생하고 있고, 국내 감염도 아이들을 학교에 보낼 수 있는 수준까지는 이르지 못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등교 개학은 미뤄졌고, 최대 인구 밀접 지역인 수도권의 감염추세도 진정되지 않고 있다”며 “더구나 해외상황이 갈수록 심각해져 전 세계 감염자는 순식간에 100만명을 넘어섰고, 세계적 대유행이 언제까지 지속될 지 누구도 예측하기 어렵다”고 덧붙였다.

정 총리는 “많은 국민들이 피로감과 무기력을 느끼고 있고, 전례없이 힘든 시기를 보내고 있다”며 “경제활동에 지장을 받으면서 생계에 위협을 받는 분들도 사회적 거리두기를 계속하는 것이 막대한 희생과 비용을 수반한다는 사실을 잘 안다”고 언급했다.

그는 “하지만 지금은 절대 긴장을 풀 수 있는 상황이 아니다”라며 “여기서 느슨해지면 그동안의 노력이 물거품처럼 사라질 수도 있다”고 말하면서 사회적 거리두기 실천기간 연장의 불가피성을 강조했다.

정 총리는 “감염 후에 치료하는 것보다는 예방이 낫고, 감당할 수 없는 혼란보다는 인내하고 비용을 감수하는 것이 나은 선택”이라며 “힘들더라도 공동체의 안전을 위해 사회적 거리두기 실천에 계속 동참해주기를 간곡히 부탁한다”고 호소했다.

그러면서 “국민 여러분에게 하루라도 빨리 일상을 돌려주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약속하면서 “구체적인 내용은 오늘 회의에서 논의한 후 국민 여러분에게 상세히 설명할 것”이라고 전했다.

정부는 이날 중대본에서 추가 논의를 거칠 예정이며,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이 회의 후 브리핑을 통해 고강도 사회적 거리두기와 관련한 구체적인 내용을 밝힐 예정이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