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정부성모병원 의사·간호사 등 3명 확진…총 18명으로 늘어

입력 : ㅣ 수정 : 2020-04-04 22:1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1일 오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집단 감염으로 폐쇄가 결정된 경기 의정부시 가톨릭대학교 의정부성모병원에서 병원 의료진이 코로나19 검진을 받고 있다. 2020.4.1/뉴스1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1일 오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집단 감염으로 폐쇄가 결정된 경기 의정부시 가톨릭대학교 의정부성모병원에서 병원 의료진이 코로나19 검진을 받고 있다. 2020.4.1/뉴스1

경기북부 권역응급의료센터인 가톨릭대 의정부성모병원에서 코로나19 감염자가 또 발생했다.

경기도는 의정부성모병원에서 4일 환자와 의사, 간호사 등 3명이 2차 검사에서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이로써 이 병원 감염자는 지난 달 29일 부터 이날 까지 모두 18명으로 늘었다.

3명은 1차 검사에서 ‘음성’ 판정을 받았다가 2차 검사에서 ‘양성’ 판정이 나왔다.

이날 추가 확진된 환자는 8동 병동에 입원했던 양주 거주 73세 남성이다. 지난달 31일 1차 검사에서 음성 판정을 받았으나 다른 병원으로 옮기려고 지난 3일 2차 검사를 받은 결과 이날 ‘양성’으로 나왔다. 보건당국은 이 병원에 입원 중인 환자 130여명을 인근 6개 병원으로 옮기고자 2차 진단 검사를 진행 중이다. 결과가 아직 다 나오지 않아 2차 검사에서 병원 내 확진자가 늘어날 가능성이 있다.

의료진 2명도 이날 2차 검사에서 양성 판정을 받았다. 확진된 의료진은 30대 의사와 20대 간호사로, 밤새 이상 증세를 느껴 출근하자마자 전산 입력한 뒤 진단 검사를 받고 오후 확진됐다. 의정부성모병원 의료진과 직원들은 집단 감염이 발생한 뒤 매일 오전 자가 모니터링 결과를 전산으로 입력한다. 보건당국은 이들을 상대로 접촉자 확인 등 역학 조사를 벌이고 있다.

앞서 의정부성모병원은 지난달 29일부터 지난 2일까지 중환자실 환자 20명을 제외한 의료진·협력업체 직원·환자 등 병원 내외부 관련자 2769명을 상대로 코로나19 검사를 진행했다. 그 결과 지난 3일까지 총 15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으며 이날 3명을 포함해 모두 18명으로 늘었다.

한상봉 기자 hsb@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